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꽉막힌 제주도교육청에 수백억 주민숙원 사업 중단 장기화
윤주형 기자
입력 2019-06-03 (월) 16:20:42 | 승인 2019-06-03 (월) 18:20:48 | 최종수정 2019-06-03 (월) 18:20:48

제주도 지난해 9월 서귀포 도시우회도로 개설사업 설계 중단
대체 공원 조성 등 대안 제시에도 교육청 지하차도 조성 요구

제주도교육청이 수백억원 예산을 들여 추진하는 주민숙원 사항인 서귀포 도시우회도로 개설사업에 제동을 걸면서 사업 중단이 장기화하고 있다.

제주도는 당초 445억원 가량을 들여 서귀포 도시우회도로 동홍로-서홍로 구간 1.5㎞를 2020년까지 우선 개설할 예정이었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 2017년 5월 서귀포 도시우회도록 개설을 위한 설계에 착수했지만 제주도교육청이 지하차도 개설 요구하면서 설계는 지난해 9월 중단된 상태다.

도는 학생 안전이 위협받는다는 교육청 요구를 수용해 도시우회도로 구간 가운데 0.66㎞ 구간을 지하차도로 개설하는 것으로 도로 개설 계획을 변경했다.

이에 대해 지역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자 도는 지하차도 구간을 기존 0.66㎞에서 학생문화원 잔디광장 일대 0.35㎞ 구간으로 축소하는 것으로 조정했다.

이 과정에서 도가 지난 2017년 실시한 지하차도 타당성 조사 결과 지하도 시설은 경제성이 없는 것으로 분석되기도 했다.

이처럼 주민 숙원사항인 서귀포 도시우회도로 개설사업이 진척을 보이지 않는 것은 도교육청이 대안마련보다 지하차도 개설만 주장하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4월 30일 제주도, 도교육청,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주변 지역 도의원 등이 참석한 토론회에서 도의원들은 도교육청이 아무런 대안 없이 지하차도 개설만 주장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지하차도를 건설하면 당초 계획보다 사업비가 더 들어가는데다 지역주민도 만족하지 못하는 등 부작용이 우려됨에 따라 지하차도 건설에 들어가는 추가 사업비를 활용해 학생문화원을 이전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하차도 결정 권한은 제주도에 있지 교육청에 있는 것은 아니"라며 "도교육청은 지하차도 개설이 필요하다는 의견만 제주도에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서귀포시 서홍동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토지 보상을 완료한 서홍동 구간이라도 우선 공사를 시작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도교육청에 대체 녹지공간 조성 방안 등 대안을 제시했지만 지하차도 필요성에 대한 의견만 주고 있다"며 "전체 구간 설계가 이뤄져야 공사를 시작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재 서홍동 지역부터 공사를 시작하는 것은 쉽지 않다"고 밝혔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웃사촌 2019-06-05 17:42:10

    서귀포학생문화원을 따라 기존의 도로를 넓혀 공원주변으로 우회하는 도로개설을 하면, 서로에게 윈-윈 전략같은데요.
    우회함에 따라 차량의 속도도 자연적으로 줄일 수 있고,
    기존의 계획으로 보상한 토지는 공매과정을 거치거나 아니면 공영주차장이나 중로로 사용하면 되지 않을까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