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미확인 정보 처벌 주의
한 권 기자
입력 2019-06-08 (토) 20:36:49 | 승인 2019-06-08 (토) 20:44:14 | 최종수정 2019-06-09 (토) 14:36:00

경찰, 인터넷 포털사이트 블라인드 요청 확산 방지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의 신상정보가 공개된 이후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중심으로 무분별한 정보들이 확산되면서 경찰이 2차 피해 방지에 나섰다.

제주지방경찰청은 고유정과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이 확산됨에 따라 인터넷 포털사이트 측에 블라인드 협조를 요청했다고 8일 밝혔다.

실제 인터넷 커뮤니티와 블로거 등에서 피의자의 출신학교, 졸업사진, 가족의 신상 등 관련 정보가 무분별하게 게재되고 있는가 하면 수사기관을 통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범행 수법이 퍼지는 등 혼란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제주지방경찰청 페이스북을 통해 '제주에서 발생한 '前(전) 남편 살인사건'과 관련해 피의자나 피의자 가족의 신상정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범행 수법 등을 게시하거나 유포할 경우 관련 법에 따라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알리고 있다.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범행 수법 등을 게시하거나 유포할 경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에 해당돼 처벌받을 수 있다.

경찰은 또 피의자 가족에 대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피의자 가족보호팀을 구성해 보호조치에 나서고 있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씨(36)를 흉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됐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