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제주시
제주보건소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당부
김경필 기자
입력 2019-06-10 (월) 17:12:22 | 승인 2019-06-10 (월) 17:14:35 | 최종수정 2019-06-10 (월) 17:14:35

제주보건소(소장 이민철)는 올해 서울에서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하고 산지천 일대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됨에 따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6∼10월 발생하며, 주로 어패류 섭취 또는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에 의해 감염된다.

만성 간 질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게 주로 발생하며, 치사율은 50% 내외다. 발열, 오한, 혈압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하고 증상 발생 24시간 내 주로 하지에 피부 병변이 생겨 범위가 확대된다.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오염된 바닷물 접촉을 피해야 한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