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제주도 해안경관 복원사업 내달까지 추진
박훈석 기자
입력 2019-06-11 (화) 16:19:49 | 승인 2019-06-11 (화) 16:20:16 | 최종수정 2019-06-11 (화) 18:33:41

도, 미사용 해안초소 등 저해시설 6곳 정비

제주특별자치도가 사용하지 않는 해안초소와 낡은 데크·안전 난간 6곳을 철거하거나 정비하는 등 해안경관 복원사업을 내달까지 마무리하겠다고 11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구좌읍 월정·행원·하도리와 애월읍 구엄·고내리의 낡은 데크 및 안전시설이 낡아 해안 경관을 흐리는 한편 이용객에게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도는 이에따라 오는 7월까지 낡은 시설을 보수·보강하는 한편 하도 해수욕장 인근에 방치된 음수대도 철거키로 했다.

도는 특히 제주지방경찰청과 협의, 지난해 11곳에 이어 올해에도 해안가에 오랫동안 방치된 해안초소 9곳을 철거할 방침이다.

박훈석 기자  hss971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훈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