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시 컨테이너 생활 힘겨운 여름나기
김경필 기자
입력 2019-06-11 (화) 17:00:14 | 승인 2019-06-11 (화) 17:05:55 | 최종수정 2019-06-11 (화) 17:05:55
고희범 제주시장을 비롯한 관계공무원이 지난 10일 주거 취약계층이 생활하는 현장을 방문해 점검하고 있다.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컨테이너나 창고 등에서 생활하는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사고가 우려되고 있다.

행정 지원이 이뤄지기는 하지만 주거 취약계층 대다수가 고령인데다 무허가 시설에 거주하고 있어 재해 대응에 한계를 보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올들어 제주시가 파악한 주거 취약계층은 29가구다.

지역별로 보면 읍·면은 조천읍 4가구, 구좌읍 3가구, 애월읍과 한경면 각 2가구, 한림읍 1가구다. 동지역은 봉개동과 오라동 각 3가구, 노형동·외도동·아라동 각 2가구, 용담2동·화북동·삼양동·도두동 각 1가구다.

주거형태를 보면 컨테이너 20곳, 창고 8곳, 비닐하우스 1곳으로 대부분 무허가 시설로 전해졌다.

특히 주거 취약계층 대다수는 근로능력이 없는 고령으로 혼자서 생활하고 있다. 국민기초수급자 23명, 차상위계층 2명, 기초연금대상 3명, 장애인 1명이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지난 2016년부터 SOS긴급지원단을 구성해 주거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있다. 공무원과 지역주민 등 3명이 취약계층 1가구와 연계해 냉·온풍기 등을 전달하거나 말벗을 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시는 올해도 여름철 폭염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지난 3일부터 주거 취약계층 29가구를 방문, 물품을 지원하는 등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하지만 주거 취약계층 대다수가 컨테이너 등 무허가 시설에 거주하다보니 화재나 태풍 등 재해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전화 등 연락수단이 없는 가구도 있어 직접 방문해야 안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실정이다.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안전망을 지금보다 강화할 수 있는 대책 등이 과제로 제시되고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매년 정기적으로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소방점검을 하고 있고, 공공임대주택과 연결해주기도 한다”며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