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연예 연예
한서희, 비아이 마약 공급책? "우린 일본에서 마약 빼낸다" 양현석 입막음 협박…
권장훈 기자
입력 2019-06-14 (금) 02:23:09 | 승인 2019-06-14 (금) 02:23:54 | 최종수정 2019-06-14 (금) 02:30:05
(사진: JTBC)

한서희가 비아이의 마약 공급책 카톡 A씨로 밝혀졌다.

13일 과거 마약 의혹 사건으로 그룹 아이콘에서 탈퇴한 비아이에게 한서희가 마약 LSD를 공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KBS 보도에 따르면 3년 전 비아이가 마약 LSD 구매를 카톡으로 부탁한 배후는 한서희였다.

한씨는 2016년 8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당시 마약을 대리 구매한 사실을 인정했지만 이어지는 수사에서 진술을 번복, 이에 따라 비아이의 소환 명분은 사라지며 사건은 종료됐다.

한씨는 이날 YG 엔터테인먼트 수장 양현석 대표가 이와 과련해 입막음을 위해 협박했다는 내용의 공익신고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씨 변호인에 따르면 당시 양 대표가 우린 마약을 일본에서 뺄 수 있다는 말과 함께 금전적 보상 약속과 변호인 선임 조건을 약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권장훈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