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주민갈등 부추기는 제주도내 '층간흡연'
박시영 기자
입력 2019-06-16 (일) 15:38:36 | 승인 2019-06-16 (일) 15:39:43 | 최종수정 2019-06-16 (일) 15:42:54
사진=연합뉴스

오피스텔 포함 법개정…강제성없어 실효성↓
"담배연기 들어와 문 열고 환기 못한다" 민원


도내 주거지 곳곳 층간 흡연으로 피해를 호소하는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일부 법 개정으로 오피스텔·원룸을 포함해 규제하고 있지만 강제성이 없고 관리 직원들의 조사방법과 범위가 명확하지 않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제주시 용담2동 다세대주택에 사는 함모씨(36)는 담배 냄새 때문에 하루하루가 곤욕이다.

함모씨는 "에어컨을 틀기는 애매한 날씨라 베란다를 열어 놓는데 담배 냄새가 집안으로 심각하게들어온다"며 "3살·5살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데 아이들이 담배 냄새를 맡을까 봐 환기마저도 시원히 못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층에 담배를 피울 수 있는 공간이 있는데도 본인이 귀찮아서 집에서 피우는 것 같다"며 "그 집 하나 때문에 다른 이웃들은 화장실 환풍기로 환기를 시켜야 한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제주시 노형동 한 오피스텔에 거주 중인 김모씨(24·여)도 상황은 비슷했다.

김씨는 "한번은 담배 연기로 화재경보기가 울려 이른 새벽 건물 입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났다"며 "담배를 피운 당사자는 천하태평 집안에서 티비를 보고 있었다"고 말하면서 황당했던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에 따르면 연면적 1000㎡ 이상 건물은 금연구역으로 지정돼 건물주와 실거주자 간의 간접흡연을 방지하도록 노력할 의무가 있고 흡연 의심 세대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세대를 방문, 내부를 조사할 수 있다.

하지만 오피스텔 경우 주거용·사무용 등으로 나뉘며 사적공간 침해라는 규제의 한계를 이용한 일부 비양심 흡연자들의 인식개선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제주시 노형동 오피스텔에서 근무하고 있는 고모씨(69)는 "세대 내 흡연으로 민원이 들어오면 방송을 하거나 세대를 찾아가지만 안 폈다며 오리발을 내놓으면 어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박시영 기자  lizzysy@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도민 2019-06-17 01:45:08

    흡연자에게 머라고 하지말고 그세금 사용하는 정부에게 말하세요.
    흡연권은 돈 주고 사용하는 권리입니다.   삭제

    • 2019-06-16 17:19:49

      나쁜 새끼들 세금 거둬야 돼니까 흡연은 하게 하고 금연구역만 쳐 늘리는 못 된 새끼들아 흡연을 불법으로 해줘라 담배 유통 판매 구입 금지법 만들어라   삭제

      • 2019-06-16 17:18:20

        담배값에는 세금이 어마어마하게 붙어있다. 금연구역은 날로 늘어만 가고 흡연할 수 있는곳은 없다. 담배에서 거둔 세금을 흡연구역 만드는데 써라. 아니면 흡연 자체를 불법으로 법개정해라 애초에 불법이었으면 담배 안 배웠을 것이다. 흡연자를 죄인 처럼 여기지 말고 말 그대로 죄인으로 만들으란 말이다. 흡연자로써 분개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