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 보전지역 무단 훼손 업자 무더기 적발
한 권 기자
입력 2019-06-19 (수) 12:19:49 | 승인 2019-06-19 (수) 12:21:16 | 최종수정 2019-06-19 (수) 15:57:45

자치경찰, 기획수사 8건 입건

제주 해안 경관지역 등 절·상대 보전지역을 무단 훼손한 개발업자들이 자치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19일 제주도 자치경찰단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절·상대보전지역에서의 불법 개발 행위에 대한 기획수사를 벌여 모두 8건을 적발했다.

자치경찰은 제주시 조천읍 '대섬' 부지를 대규모로 훼손한 조경업체 대표 A씨(66)와 이를 공모한 D씨(61)에 대해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제주특별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조경업체 대표 A씨는 2018년 3월부터 3개월 동안 B학원 소유의 '대섬' 부지가 절대보전지역인 것을 알고도 사설관광지로 개발해 부당이익을 챙길 목적으로 2만1550㎡를 훼손한 혐의다.

조사 결과 A씨는 B학원 소유의 토지를 관리하고 있는 모 산업개발 자산관리단 제주사무소장 D씨와 공모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조경업체 사무실과 C산업개발 자산관리단 제주사무소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대섬(죽도) 개발계획안' 등 회사 내부서류를 공유한 정황과 상호간 금융거래내역, 개발행위와 관련한 통화 및 문자 내역 등의 증거를 확보했다.

이외에도 2017년 6월부터 10월까지 서귀포시 성산일출봉 인근 절대보전지역에 타운하우스를 신축한다는 명목으로 인근 습지와 인접 토지 1000㎡를 무단으로 형질 변경하는 등 훼손한 G부동산개발업체 대표이사 E씨(62)도 제주특별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또 2018년 2월 서귀포시 상예동 군산오름의 남측 경사면 상대보전지역 20필지를 매입해 지난해 2월 감귤농사를 위한 토지정리 명목으로 6009㎡의 토지를 무단으로 형질 변경한 F씨(73)도 같은 혐의로 입건됐다. 

자치경찰은 공간정보시스템상 연도별 보전지역 형상변화를 추적 모니터링해 훼손정황이 포착된 절·상대보전지역 5곳을 추가로 적발해 모두 입건했다.

제주도자치경찰단은 보전지역에서의 무단 토지형질변경, 토지분할, 건축물 신축, 공유수면 매립, 수목 벌채 등 불법 개발행위에 대한 수사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2234 2019-06-19 15:44:20

    외교통일
    청와대주도일본미국과외교도불안
    외교부
    통일부소외
    북한인권 논의안함
    군사훈련 안하고압박 효과 북한정권은군사훈련 하는가같은데
    독제자김정은만 눈치보나   삭제

    • 2345 2019-06-19 15:39:25

      소주성실험지화자찬
      김현철
      장하성
      홍장표
      김상조

      서강학파 하현학파
      박근혜 정부떼도위안바합의창조경제 자화자찬   삭제

      • 2345 2019-06-19 15:37:10

        설화
        틀린말하니까긴다는소리들어안질려한다
        맞는말하면몰라진차미친사람 돌안사람떨어진사람 은살인사기못하지
        게획범죄게획사기 좀정신이멀쩡하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