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각종 의혹 제기 제주동물테마파크 논란 확산
김지석 기자
입력 2019-06-24 (월) 18:31:50 | 승인 2019-06-24 (월) 18:32:41 | 최종수정 2019-06-24 (월) 19:18:12
제주동물테마파크 조감도

동물테마파크 지하수 오염 및 허위 서류 제출 등 의혹 잇따라
도의 최종 승인 절차 남았지만 주민 등과 이견 커 추진 미지수

제주시 조천읍 선흘곶자왈 인근에 들어서는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해 사실상 제주도의 최종 승인 절차만 남겨 놓고 있지만 최근 허위 서류 조작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제주도가 사업자측에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지하수 오염과 환경파괴 등에 대한 의견을 반영한 계획서를 제출토록 했지만 오히려 사업자가 인허가 부대조건 조치결과를 허위로 작성했다는 청원서가 제출되는 등 주민들과 견해차가 커 합의에 이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24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건설사업은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58만㎡ 부지에 사자, 호랑이, 곰, 얼룩말, 코끼리 등 약 20종 530여 마리를 사육하고 관람하는 공간과 호텔, 글램핑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애초 2007년 기존 사업자가 개발사업 승인을 받았지만 재정난으로 인해 중단됐다가 사업자가 대명그룹으로 바뀐 이후 2017년부터 사파리 형태의 동물테마파크로 재추진되고 있다. 

현재 해당 사업은 인허가 절차가 사실상 마무리 된 상태로 제주도의 최종 사업승인 절차만 남겨둔 상태다. 

하지만 선흘2리 지역주민들이 사업 반대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거세게 반발하면서 사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또 조천읍이장협의회와 함덕초등학교 선인분교 학생들도 반대 목소리에 동참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동물테마파크 반대 서명운동을 통해 1만 여명의 동의를 받아 제주도와 제주도의회에 전달했다. 

여기에 제주시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도 지난 14일 제주도청을 방문해 사업 승인절차 중단과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업자의 고발 조치를 요구하는 내용의 청원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도는 동물테마파크 사업자측에 지역 주민 등이 제기하고 있는 내용 등을 반영하고 방안을 강구하도록 요구했다.

사업자측은 제주도에 사업병경 승인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은 채 방안마련에 들어갔지만 주민들과 이견을 좁히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 관계자는 "동물테마파크 사업자에게 주민들이 제기하고 있는 내용 등을 반영하는 등 협의를 이행하도록 했으며 아직 사업승인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며 "사업승인 신청이 제출되면 전반적인 내용을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석 기자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