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 호우특보 해제…비 27일까지 이어질 전망
양경익 기자
입력 2019-06-26 (수) 17:17:54 | 승인 2019-06-26 (수) 17:18:47 | 최종수정 2019-06-26 (수) 17:37:20

26일 오후 4시 현재 강수량 삼각봉 227.5㎜ 최대
피해도 잇따라…기상청, 27일 호우 예비특보 발효

올해 제주지역 첫 장맛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호우특보는 해제됐지만 비는 27일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강수량은 삼각봉 227.5㎜, 대정 144㎜, 고산 105㎜, 성산수산 100.5㎜, 송당 100㎜, 서귀포 98.4㎜, 태풍센터 157㎜, 제주 78.4㎜, 선흘 112.5㎜다.

비는 이날 낮부터 소강상태를 보여 오후 1시30분을 기해 제주에 내려진 호우특보는 산지를 제외하고 모두 해제된 상태지만 26일 밤부터 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27일 새벽을 기해 제주도 남부와 동부에 호우 예비특보를 발효했다.

특히 27일 오전까지 제주에 20~60㎜, 산지와 동부, 남부에는 1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번 장맛비로 인해 피해도 잇따랐다.

26일 오전 9시16분께 서귀포시 대정읍 모슬포수협 건물 지하가 침수되면서 출동한 119에 의해 6t 가량의 배수 작업이 진행됐다.

같은날 오전 9시40분께에는 서귀포시 신효동 한 주택 지붕에 누수가 발생해 안전조치도 이뤄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전선의 위치에 따라 강수구역과 강수량의 변동이 클 것으로 예상되면서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며 "장마전선은 오는 28일 일시적으로 일본 열도로 남하했다가 주말인 29일부터 다시 북상해 제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경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