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종합
기준 완화 제주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 시험대
김경필 기자
입력 2019-07-07 (일) 15:10:09 | 승인 2019-07-07 (일) 15:11:40 | 최종수정 2019-07-07 (일) 15:11:40

행정시 수시 접수…20개 항목 85점 이상 변경
현재 인증 업체 1% 그쳐…신청 증가여부 관심​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해 농어촌민박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인증제를 도입했으나 까다로운 기준으로 신청 기피 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최근 인증기준을 완화,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도는 지난해 8월부터 전국 최초로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를 도입해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갔다.

하지만 지난해 8월 6일부터 24일까지 제주시와 서귀포시를 통해 농어촌민박 안전인증 신청을 받은 결과 제주시 81곳, 서귀포시 83곳 등 164곳이 접수되는데 그쳤고, 인증기준을 통과한 민박은 제주시 31곳, 서귀포시 8곳 등 39곳으로 줄었다. 도내 농어촌민박 3778곳의 1% 수준이다.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기본시설, 시설 및 안전관리, 범죄예방, 법규준수, 위생관리 등 5개 분야 20개 항목을 충족해야 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는 안전인증 기준을 완화하고 이달부터 행정시와 읍·면·동을 통해 신청 접수를 받고 있다.

변경된 기준을 보면 종전에는 연 1회 신청으로 제한됐으나 앞으로는 수시 신청이 가능하다.

특히 지금까지는 5개 분야 20개 항목을 모두 충족해야 인증이 가능했으나 20개 항목 중 85점 이상이면 지정될 수 있도록 지침을 보완했다.

또 조사 항목 중 CCTV(폐쇄회로텔레비전) 설치에 대해서 최대 80만원까지 설치비의 50%를 지원해 부담을 줄였다.

이밖에도 안전인증민박으로 지정되면 관광진흥기금 및 농어촌진흥기금 융자를 최고 5000만원까지 받을 수 있고, 제주관광공사 홈페이지 등을 통한 홍보 지원도 이뤄진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