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제주대, 인권침해 '온라인 신고센터' 개설
송민식 기자
입력 2019-07-09 (화) 14:30:24 | 승인 2019-07-09 (화) 14:30:47 | 최종수정 2019-07-09 (화) 15:03:34

제주대학교 인권센터(센터장 염미경)는 갑질 및 성희롱·성폭력 등 인권침해에 대한 신고의 접근성을 높여 인권침해 없는 대학 문화 조성을 위해 대학 홈페이지에 익명제보도 가능한 '온라인 신고 창구'(http://www.jejunu.ac.kr/help/rights)를 운영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대학 구성원과 관련해 인권침해를 당한 사람, 또는 그 사실을 아는 사람이면 누구나 신고 가능하다.

인권침해 신고 유형은 △인격권 침해 △신체적 안전 침해 △평등권 침해 △성희롱ㆍ성폭력 △갑질 행위 및 근로권 침해 △교육·학습·연구 관련 고충민원 △2차 피해 등이다. 

제주대 인권센터는 철저한 익명성 보장을 위해 IP주소 추적방지 등 보안기술이 적용된 외부 컴플라이언스 전문업체의 헬프라인(온라인 익명 신고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신고접수 대응체제는 인권센터로 일원화하되 관계부서 간 긴밀한 연계·협력을 통해 폭언·폭행·성희롱·성폭력은 인권센터, 비리·법위반 등 부당 행위는 총무과·교무과, 연구윤리 위반은 산학연구본부에서 처리한다.

다만 특성상 신고내용이 인권침해나 공직비리와 관계가 없는 단순 민원에 해당하거나, 대상 및 내용이 불명확한 경우, 근거 없는 비방으로 판단되는 경우에는, 접수 및 처리가 불가할 수 있다.

염미경 인권센터장은 "신고인의 익명성이 철저히 보장되는 외부 전문업체의 '익명 신고시스템'을 도입·운영함으로써 건전한 신고문화 정착과 인권침해 사건 예방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민식 기자  gasmin14@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