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제주도내 학교 화재 안전대책 미흡…대책 주문
송민식 기자
입력 2019-07-10 (수) 17:04:25 | 승인 2019-07-10 (수) 17:05:37 | 최종수정 2019-07-10 (수) 22:01:06
왼쪽부터 강성민, 이승아 의원

강성민·이승아 "스프링클러 설치 10%대…법 강화해야"
화재 대피훈련 제대로 안해…교육청 "현황 파악후 조치"

제주도내 학교에 스프링클러 설치가 미비된 것으로 드러나 학교 화재로부터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강성민 의원(이도2동을)과 이승아 의원(오라동)은 10일 제주도의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5차 회의에서 제주도내 학교에 스프링클러가 10%대 밖에 설치가 되지 않는 등 학교내 안전장치 설치가 미흡하다고 꼬집었다.

강성민 의원은 "도내 188개교중 49개교가 드라이비트 시스템을 쓰고 있다"며 "이 상황에서 화재 발생시 유독가스로 인해 학생들 안전에 지장이 생기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교육부가 발표한 지난해 전국 초·중·고 스프링클러 설치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전국 18.63%중 제주는 10.8%로 낮은 수준을 기록하는 등 심각한 상황"이라며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스프링클러를 설치하는 등 즉각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스프링클러 설치율이 낮은 이유는 학교 등 교육연구시설의 경우 바닥면적이 1000㎡, 4층 이상의 층에만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 사항일뿐 그 이하인 경우엔 의무사항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모든 학교시설에 스프링클러를 설치하도록 관련법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승아 의원도 스프링클러가 설치된 도내 학교는 10%대뿐이라며 방화벽이나 셔터 등 안전장치 설치가 미흡한 학교가 많아 학생들의 안전에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화재 대피상황시 학생들의 대피훈련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대피훈련과 관련해 "학교건물에 화재가 나면 학생들은 옥상으로 대피해야 한다"며 "그럼에도 일부 학교에서는 옥상문을 잠가버려 학생들이 이용할 수 없게 된다. 학교현장에서는 이러한 심각한 상황에 대해 인지하지 못하는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이경희 부교육감은 "학교현장에서 발생하는 화재에 대비해 대피훈련을 강화하겠다"며 "최단시간내에 도내 학교의 스프링클러 설치현황을 파악해서 학교내 화재에 대비하도록 조치를 하겠다"고 답했다. 

송민식 기자  gasmin14@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