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출판/문학
이승일 사진 시집 ‘직진 버스 타는 구름’ 상반기 문학나눔 도서 선정
우종희 기자
입력 2019-07-13 (토) 13:01:01 | 승인 2019-07-13 (토) 13:04:08 | 최종수정 2019-07-14 (토) 15:50:38
「직진 버스 타는 구름」 표지.

이승일 작가의 사진 시집 「직진 버스 타는 구름(한그루 출판)이 지난 5일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는 2019 상반기 문학나눔 도서에 선정됐다.

문학나눔 도서보급사업은 국내에서 발간되는 문학도서를 선정해 보급함으로써 창작 여건을 강화하고 문학 출판시장 활성화를 견인하기 위해서다.

이 책은 이승일 작가의 시와 사진이 함께 담긴 사진 시집으로 주로 제주 자연마을의 소박한 풍경과 정서를 담은 36편의 시와 44컷의 사진이 실렸다.

1990년 제주시에서 태어난 이 작가는 태어나면서 머리를 다친 후유증으로 지적장애가 있다. 사진 찍는 엄마를 따라 6년여간 제주 중산간마을을 다녔다. 사진을 배운 적은 없지만 엄마가 쓰던 카메라를 건네받고는 그 길 위에서 카메라와 노는 게 전부였던 그는 2008년 중학교 3학년 당시 시집 엄마 울지 마세요. 사랑하잖아요를 출간했다. 지적장애자로는 유일하게 장애예술인총람, 2010년한국 장애인문학도서 총람. 2012년 시 부문에 올라 있다.

누군가에겐 사진과 시가 예술이겠지만 이 작가에겐 치료의 수단이었다. 세상과 소통하기 위한 이 작가의 시집은 도서관, 지역문화관, 사회복지시설 등에 보급될 예정이며 서점에서도 만날 수 있다. 도서출판 한그루·1만5000원. 우종희 기자

우종희 기자  haru0015@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