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수영
-광주세계수영- 김수지, 한국다이빙 사상 첫 메달…여자 1m 동메달
제민일보
입력 2019-07-14 (일) 13:52:50 | 승인 2019-07-14 (일) 13:54:33 | 최종수정 2019-07-14 (일) 13:54:33

수영 종목 통틀어 2011년 박태환 이후 8년 만의 메달

김수지가 13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수지(21·울산광역시청)가 한국 다이빙 사상 최초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메달을 수확했다.

수영 전체로 시야를 넓혀도 경영 박태환 이후 한국에서 8년 만에 나온 세계선수권 메달이다. 

김수지는 13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57.20점으로 3위에 올랐다.

김수지는 이 종목 세계 일인자 천이원(중국, 285.45점)은 넘지 못했다. 사라 베이컨(미국, 262.00점)에게는 마지막 5차 시기에서 역전당했다.

하지만 캐서린 토랜스(영국, 255.40점)를 4위로 밀어내며 당당히 시상대에 올랐다.

우승 후보였던 창야니(중국, 251.95)는 2차 시기에서 입수 실수를 해 6위로 처졌다. 

김수지는 전날 열린 예선에서 5차 시기 합계 238.95점을 받아 8위에 올랐다. 상위 12명에게 주는 결승행 티켓을 손에 넣은 김수지는 높은 무대에서 더 강해졌다.

이전까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딴 한국 선수는 전 종목을 통틀어 경영의 박태환뿐이었다. 박태환은 2007년 자유형 400m 금메달, 200m 동메달을 땄고, 2011년에는 자유형에서 4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수지는 한국에서 두 번째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메달을 딴 선수로 기록됐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