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비고…늙고…제주 농업 인구 구조적 약점 위기
고 미 기자
입력 2019-07-14 (일) 15:32:22 | 승인 2019-07-14 (일) 15:33:09 | 최종수정 2019-07-14 (일) 15:33:09

NH투자증권 2019 대한민국 농촌경제보고서, 고령화·소득 양극화 경고
제주 귀농인구 이탈·농업 포기 속출 등 경쟁력 약화 등 제어장치 한계

제주 농업 경쟁력 유지를 위해서는 농가 부채 해결과 더불어 농업인구의 구조적 약점을 먼저 해소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후계자 양성이나 귀농인구 보다는 고령화로 인한 농업 포기나 전업 등이 더 많은 상황에서 '1차산업'을 지키기 힘들 것으로 분석됐다.

14일 NH투자증권 100세시대 연구소의 '2019 대한민국 농촌경제 보고서'에 따르면 농가 고령인구 비율은 2017년 42.5%에서 2018년 44.7%로 2.2%p 증가했다. 이 비율이 내년에는 50%가 된다는 게 연구소의 전망이다.

농가인구 2명 중 1명은 고령인구(65세 이상)인 상황에서 지난해(4207만원) 보다 많은 5000만원대 농가소득은 무의미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도시근로자 평균 가구소득(6484만원)의 64.9% 수준에 불가하기 때문이다.

농가소득 전국 상위권이라는 제주 사정도 그리 밝지는 않다. 통계청 농림어업조사를 기준으로 지난해 제주 농가 인구 고령화 비율은 32.48%로 전국 흐름보다는 더딘 상황이다. 하지만 이미 매년 1%포인트 이상 점유율을 늘어나는 등 속도 제어가 장담하기 어렵다.

실제 전년과 비교해 30대가 1137명 농업을 떠났고, 40대 역시 1001명이 다른 일을 찾았다. 50대 이탈도 720명이나 됐다. 80세 이상은 전년 대비 820명 늘었지만 65~79세까지 1211명이 줄었다. 고령화 속도가 늦은 것이 아니라 고령 인구 수가 줄어들며 조정됐다는 해석에 힘이 실린다.

65~69세 농가 인구는 5년 전과 비교해 16.2%나 줄어드는 등 귀농 인구 이탈과 농업 포기가 맞물린 결과로 풀이되고 있다.

지난해 제주 농가소득이 4863만원으로 전국 평균 4206만6000원보다 높았지만 전년(5292만2000원) 대비 8.1%나 감소했다. 농업소득만 전년 대비 19.4% 늘었을 뿐 농업외소득과 겸업소득은 줄었다. 가계지출 등이 늘어난 데다 처분가능소득만 전년 대비 15.5% 감소하며 전체 농가경제잉여가 1년 사이 38.9%나 급락했다.

농업소득만 늘어난 것은 6차산업 등을 통해 수익 구조를 확대하지 못한 영향이 꼽혔다. 연관산업을 주도할 '청년층'부족이 약점이 됐다. 보유자산 비중 조절 등이 어려운 점도 한계로 꼽혔다.

보고서는 농가인구 유입 확대를 통한 농촌 고령화 문제 해소와 농업인 은퇴 시점 기준 유동성 관리 등 안정적 노후 설계 등을 제안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