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관광/항공
정부 전자여행허가제도 도입 추진 제주 비상
고 미 기자
입력 2019-07-14 (일) 15:59:46 | 승인 2019-07-14 (일) 16:03:26 | 최종수정 2019-07-14 (일) 16:47:01

법무부 특별법 개정 등 내년 하반기 시범 실시 후 전국 확대 계획
도 무사증입국제도와 상치 등 외국인 관광객 유치 전략 약화 우려

제주도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전략에 비상이 걸렸다. 서울·부산·제주에 집중한 외국인 관광객 분산을 주요 내용으로 한 정부의 제3차 국가관광전략에 이어 법무부가 전자여행허가제도(eTA) 도입을 가시화하는 등 무비자 입국제도 효과가 반감될 우려를 낳고 있다.

14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법무부는 제주특별법과 출입국관리법 개정을 통해 eTA를 단계별 도입한다는 계획을 추진중이다. 외국인 불법 체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데다 외국인범죄 위험이 커지고 무엇보다 입국심사 시간 소요와 입국 불허에 따른 외교 문제 발생 소지를 최소화한다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법 개정 등을 통해 내년 하반기 제주에 시범 실시를 한 후 2021년 상반기 전국에 도입한다는 복안이다.

이에 대해 제주도는 국제자유도시 근간이 무너지는 것은 물론 무사증제도가 사실상 폐지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부정적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무사증 불허 국가에 대한 시범 적용 등의 대안을 제시했다.

제주도는 지난 2016년 외국인 범죄 발생에 따른 보완책으로 eTA 도입을 제안했다 철회한 바 있다. eTA는 무사증 입국자를 사전 심사하는 제도로, 현재  캐나다 정부 등 외국에서 사용하고 있다. 범죄를 저지를 우려가 있는 입국자 등을 세밀하게 가려내고, 비자 면제 제도 악용 사례 방지 등의 효과를 기대했지만 사실상 '무비자입국'취지와 상치한다는 분석에 따라 원점으로 돌렸다.

제주 입도 외국인관광객 중 무사증 입국자는 2015년 24% 수준에서 계속해 늘어나 2018년 42.5%, 지난해 45.2%까지 증가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중국 사드 보복 여파에서 아직 회복되지 않은 상황인데다 정부 정책 효과를 기대하기도 힘든 상황"이라며 "관광이 제주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할 때 대안 없는 적용은 지역 경제에 부정적이라는 점을 들어 보완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도민 2019-07-15 14:36:12

    무사증제도 폐지는 관광으로 사는 사업자들만 득을 볼 수 있는 것 아닌가요? 대부분의 도민들은 안전과 관련된 무사증제도 폐지를 원하는 입장이 많아 보이는데요.   삭제

    • 사마천 2019-07-15 11:27:23

      국제자유도시의 이념은 자본 노동 상품이 국가와 국가간에 자유로운 이동을 의미하고 모든 행정절차가 국제기준에 맞게 운용하여야함에도 불구하고 지금 도정의 행태를 보면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지 않은가요? 왔다 갔다 하면서 정체성이 없지 아니한가요---   삭제

      • 2345 2019-07-15 07:42:55

        공부잘해서사람이자식놓고길러야지애들대학갈떼까지 돈벌어야하는데
        취직도결혼도못해 다른사람들은공부아니라해도취직결혼해서나가는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