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우리학교소식
동심의 눈으로 본 월드컵의 모습은…
정용복
입력 2002-07-08 (월) 20:00:56 | 승인 2002-07-08 (월) 20:00:56 | 최종수정 (월)
   
 
  ▲ 1학년 문지은 어린이 작품.  
 
 제주교육대학교 부설초등학교(교장 김정배)가 최근 펴낸 「오! 필승 코리아」는 동심의 눈으로 바라본 월드컵이 자세하게 기록돼 있다. 책자는 월드컵 4강 진출을 축하하기 위해 이 학교 학생들이 직접 그린 월드컵 그림 48점과 히딩크 감독과 선수들에게 쓴 150여 편의 편지를 모아 엮었다.

 어린이들에게 월드컵의 의미는 무엇일까. 동심의 눈에 비친 월드컵은 조금 색달랐다. 하지만 한국팀이 잘 싸워주기를 바라는 마음은 한결같다.

 공 하나를 놓고 헤딩하는 선수들(1학년 문지은), 한국선수들이 경기에서 이긴 후 태극기를 들고 환호하는 모습(2학년 강다미), 이탈리아전에서 오버헤드킥을 하는 차두리 선수(2학년 박종우), ‘코리아 파이팅!’을 외치는 응원단(4학년 이주현) 등 스케치북에 실린 맑은 동심이 엿보인다.

 어린이들의 가장 많은 인기를 차지한 그림 그리기 대상은 이탈리아전에서의 안정환 선수의 역전헤딩골 장면. 다소 우스꽝스러워도 그저 천진난만하다.

 축구가 무언지 아직 잘 모를 듯한 어린이들이지만 그래도 대표팀 형·오빠들에게 그림과 편지를 보내느라 뽀얀 고사리 손이 그만 빨개졌다.

 이 학교 이광희 교무부장은 “150여부를 발간해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직접 보내줬다”면서 “학생들이 월드컵 그림 그리기와 편지 쓰기를 하고 나서 축구와 태극기에 대해 자연스럽게 친숙해지고 한국인이란 자부심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정용복  ybjeo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1:18:38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