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제주빅데이터센터 23일 본격 운영
김용현 기자
입력 2019-07-21 (일) 14:38:38 | 승인 2019-07-21 (일) 14:38:59 | 최종수정 2019-07-21 (일) 14:38:59

민간영역 자료활용 및 데이터 유통체계 구축 기대

민간영역의 빅데이터 활용 생태계 및 데이터 유통체계 구축을 위한 제주빅데이터센터가 23일부터 본격 운영된다.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테크노파크 디지털융합센터 3층에 설립된 제주빅데이터센터는 이용제한 없는 일반분석실과 연구계획 제출시 이용가능한 분야별 데이터랩(관광, 모빌리티, 거버넌스)실로 운영된다. 

도는 이를 위해 데이터랩 참여자(팀, 기업, 개인 가능)를 모집 중에 있으며, 연구계획서를 승인받은 참여자는 데이터랩에 입주해 빅데이터와 분석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지역기업과 대학, 공공기관 등의 빅데이터 활용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게 된다.

현재 센터는 교통, 관광 등 6개 분야 21개 데이터셋을 활용할 수 있으며 올해 안으로 16개 데이터셋을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통신사 생활인구 및 신용카드 매출 데이터 등도 활용 가능해 그동안 높은 구매비용으로 관련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던 중소기업과 대학 연구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제주도는 기대하고 있다.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 지원사업'을 통해서는 제품 경쟁력 강화, 마케팅 전략수립 등 맞춤형 빅데이터 컨설팅이 제공된다.  

한편 제주도는 빅데이터 활용성 생산 및 인프라 구축 등의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정하는 빅데이터 전문센터에 선정됐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