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귀농 초기 정착사업 제주시 편중…서귀포 귀농 선택권 소외
김지석 기자
입력 2019-07-21 (일) 15:11:48 | 승인 2019-07-21 (일) 15:12:44 | 최종수정 2019-07-21 (일) 15:12:44

귀농희망자 임시 거주지 지원 '귀농인의 집' 제주시 8곳·서귀포시 1곳
서귀포시 작년 사업비마저 반납…고용호 위원장 "무관심·무책임 행정"

제주도의 귀농인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지원하기 위한 정책이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행정의 무관심으로 귀농인 초기 지원정책인 '귀농인의 집' 조성사업이 제주시와 서귀포시 지역 격차가 커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귀농희망자가 거주지나 영농기반 등을 마련할 때까지 거주할 수 있는 임시 거처를 제공하는 '귀농인의 집' 조성사업을 제주시와 서귀포시 등 양 행정시에서 추진하고 있다. 

'귀농인의 집' 조성사업은 저렴한 임대료로 초창기 귀농인들의 선호도가 높아 국비와 지방비 50% 매칭 사업으로 조성되고 있다.

하지만 제주시 지역에 쏠림현상이 지속되고 있어 서귀포시 지역 귀농인들의 불만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제주시는 2015년 귀농인의 집 4곳을 조성한 후 지난해 4곳 등 모두 8곳의 귀농인의 집을 조성해 운영 중이다.

반면 서귀포시는 2016년 단 한 곳을 조성하는 데 그치고 있다.

더욱이 서귀포시는 지난해 귀농인의 집 조성사업으로 사업비 1500만원을 확보했지만 사업부지를 확보하지 못해 사업을 추진하지 못하면서 국비를 반납했다.

이처럼 귀농인의 집 조성사업이 제주시 지역으로 편중되면서 서귀포시 지역이 상대적으로 귀농 선택권에서 소외되는 것은 물론 귀농 정책에 대한 무관심·무책임 행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고용호 위원장(더불어민주당·성산읍)은 "서귀포시가 귀농인 유치를 위해 중요한 초기 정착지원 정책에 무관심하면서 서귀포시 지역이 귀농 선택권에서 소외되고 있다"며 "특히 서귀포시에 정착했던 귀농인들마저 서귀포시를 떠나고 있지만 행정은 손을 놓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thank9 2019-07-21 18:31:31

    제가 서귀포시 귀농에 대해 문의했는데 건성으로 말해요.
    간절한 마음으로 이주를 권하지 안해요
    제주와 관계여부와 나이등 곤란하다해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