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멸종위기 '제주개' 한국 토종개 맞다
김지석 기자
입력 2019-07-23 (화) 14:32:06 | 승인 2019-07-23 (화) 14:33:10 | 최종수정 2019-07-23 (화) 14:33:10

멸종위기로 제주에서 관리 중인 '제주개'가 우리나라의 고유 토종개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제주개의 유전학적 근거를 확인하고, 고유 혈통 관리·보존을 위해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이런 결론을 얻었다고 23일 밝혔다. 

제주개는 뾰족한 주둥이와 선 귀, 꼿꼿하게 세운 꼬리가 특징이다. 영리하고 온순한 성격으로 행동이 날렵해 사냥견으로도 유명하다. 한국전쟁 이후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들어 멸종위기에 놓여 있다. 

현재 제주도 축산진흥원이 혈통 보존과 육성사업을 통해 49마리를 관리 중이다.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제주축산진흥원이 관리하는 제주개 20마리와 외국 개 등 7개 품종을 대상으로 품종 간 유전적 거리를 살펴봤다. 

농진청은 "그 결과 제주개는 한국 토종개와 가까웠고, 독립적인 품종으로 보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독일 셰퍼드 등 외국 개와는 유전적 거리가 아주 멀게 나타나, 제주개가 한국 토종개로서 유전적 독창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개의 유전자형 다양성은 56%로 경주개 동경이의 70%, 진돗개의 61%보다 낮았다. 이는 외래 유전자의 유입이 없는 상태의 소규모 집단으로 보존됐다는 의미다.

농진청은 "제주개는 다른 토종개보다 유전자형 다양성이 낮아 새로운 제주개 혈통을 이용한 다양성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