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세미나
"긍정적 의사소통이 건강가족 형성"
현순실
입력 2002-07-10 (수) 19:42:02 | 승인 2002-07-10 (수) 19:42:02 | 최종수정 (수)
   
 
  ▲ 10일 제주도중소기업지원센터서 열린 바람직한 가족문화 워크숍.<부현일 기자>  
 
 가족문화운동 실천을 위해서는 ‘가족 상호간 애정표현하기, 가족원 친구들과의 교류, 위기를 도전의 기회로 삼아 가족이 함께 성장할 수 있기, 긍정적인 의사소통하기 등을 통해 건강가족을 만들어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0일 제주도중소기업지원센터 다목적홀(2층)에서 열린 제주도 주최 ‘바람직한 가족문화 조성을 위한 워크숍’의 주제강연자로 나온 정현숙 교수(상명대학교 가족복지학)는 “맞벌이·한부모·재혼·분거(分居-주말부부) 가족구조와 독신가족의 증가 및 확대가족 감소 등 가족구조의 다양화, 평균수명 증가와 출산력의 감소, 빈 둥지우리 시기 등 가족생활주기의 다변화 등이 현대가족의 특징”이라며 “이런 변화가 가족가치에 일대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전제하고 위와 같은 ‘가족문화운동’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에 앞서 정 교수는 “US여자오픈골프대회에서 줄리 잉스터(43)가 “엄마, 꼭 승리하기를…”이란 딸아이의 메일을 접한 뒤 우승의 영광을 차지한 반면, 친구인 골프신동 타이거우즈에게 “반드시 승리할 것”이란 전화를 받았던 아니카 소렌스탐(32)은 2타차로 아깝게 준우승에 머물게 되었다”며 “이 한 줄의 기사내용은 가족은 바로 힘이란 사실을 드러내는 한 예”라고 강조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초·중학교 상담 및 양호교사, 각 학교어머니 회장단, 시·군·읍·면·동 사회복지공무원, 상담에 관심이 있는 여성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주제강연에 이어 홍강의 학장(제주대학교 의과대학)·양정국 이사(제주상담센터)의 ‘바람직한 가족문화 조성을 위한 토론회’도 있었다.

현순실  sshyun@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1:18:0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