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지노위 판정 불복…재심 청구
양경익 기자
입력 2019-08-01 (목) 16:53:30 | 승인 2019-08-01 (목) 16:54:48 | 최종수정 2019-08-01 (목) 17:01:32

속보=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이 직원에 대한 정직 및 면직 처분이 부당하다는 제주지방노동위원회 판정(2019년 7월 26일자 4면) 결과에 대해 불복하면서 중앙지방노동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했다.

앞서 지난달 제주지방노동위원회는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이 직원에게 내린 정직과 면직 처분은 부당하므로 원직에 복직시키고 해고 및 정직기간 동안 정상적으로 근로했다면 받을 수 있었던 임금 상당액을 지급하라고 판정했다.

이에 대해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측은 "해당 근로자가 정당한 지시 및 조언을 위반했고 이에 따라 계고한 후 규정에 근거해 징계처분 결정을 했기 때문에 정당하고 절차에 있어서도 하자가 없다"며 "판정서 등 내용을 검토한 결과 중앙지방노동위원회에 재심 신청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사관에서 정규직으로 근무했던 A씨는 지난 2월 14일 영사관 내 부조리에 대해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로 정직을 당하자 같은달 27일 정직이 부당하다며 제주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정직 구제신청을 했다.

이어 조사 기간 중 정직 기간 만료로 업무에 복귀했지만 지난 4월 22일 면직처분을 받자 또 다시 부당해고 구제를 신청했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경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당사자 2019-09-13 11:59:24

    양경익 기자님,
    여러모로 감사 드립니다!

    참고로,
    중노위 2심 상세 일정은 미정이지만, 10월 둘째 주를 예상하고 있다고 합니다.

    평안하고 즐거운 추석되세요!   삭제

    • 당사자 2019-08-20 14:03:37

      여러모로 감사드립니다!   삭제

      • 당사자 2019-08-20 14:02:58

        지노위 판결 10일 이내 접수->상대(피고)에게 접수 안내 및 답변서 제출 요청->답변서 제출 과정을 생략.

        규정에는 없지만, 메일로 영사관측 자료 정식 접수 주장.

        재심 당사자인 피사용인에게 연락 불필요 주장.   삭제

        • 당사자 2019-08-20 14:01:05

          1. 8월12일: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재심 관련 연락X.
          (1)당일: 담당자 확인. 영사관이 7월29일자 메일 접수.
          *단, 영사관측 내용이 부실하여 추가 제출 요청 설명.
          (2)당일: 담당자가 참고로 영사관 제출 메일 전달.
          (3)영사관이 우편물 발송 시 정식으로 우편물 발송 예정.
          (4)우편 발송 시 답변서 제출하면 된다는 설명.

          2. 8월20일: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재심&이유서 관련 연락X.
          (1)당일: 담당자 확인. 재심 당사자인 근로자에게 재심 당사자라는 연락 불필요 판단주장.
          (2)영사관은 아직까지 우편 접수X.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