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출판/문학
대신파출소 김문석 팀장, 수필가 등단
우종희 기자
입력 2019-08-04 (일) 14:49:49 | 승인 2019-08-04 (일) 15:03:18 | 최종수정 2019-08-04 (일) 15:03:18

2019 현대문예서 「험한 세상 다리가 되어」 등 2편 당선

서귀포경찰서 대신파출소 김문석 팀장이 '2019 현대문예' 수필부문에서 「남의 탓이 아닌 내 탓이야」와 「험한 세상 다리가 되어」 등 2편의 작품이 당선돼 수필가로 등단했다.

2편의 작품을 신사한 심사위원은 "민중의 지팡이라고 할 수 있는 경찰관으로 청소년들에게 꿈과 사랑을 심어주는 등 인생 저변의 따스한 인간성에 풍기는 진솔한 필지로 표현해 감동을 줬다"고 강조했다. 또 "미래의 밝은 청소년상을 예견하고 있어 흐뭇함까지 안겨줬다"고 평했다

34년간 청소년 상담과 선도사업, 소외계층 지원활동 등을 꾸준히 해온 김문석 팀장은 "앞으로도 어렵고 소외된 계층을 위해 지속적인 봉사와 수필문학을 통해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는 인생을 살아가겠다"고 등단 소감을 밝혔다. 우종희 기자

우종희 기자  haru0015@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