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사설
[사설] 벼랑끝 제주 친환경농업 대책 시급하다
제민일보
입력 2019-08-13 (화) 11:27:16 | 승인 2019-08-13 (화) 22:21:41 | 최종수정 2019-08-13 (화) 22:21:38

제주지역 친환경농업이 뒷걸음질하고 있다. 지자체에서 친환경농업 육성을 위해 매년 수백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지만 인증실적은 갈수록 줄고 있는 것이다. 일반 관행농업에 비해 생산비가 훨씬 많이 들지만 판로 확보가 쉽지않고 안정적인 수익을 내기 힘들어 친환경농업을 포기하는 농가들이 증가하는 탓이다. 

제주도 등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친환경 농산물 인증 면적은 2123㏊로 전년(2388㏊)보다 11%(265㏊) 줄었다. 제주지역 친환경 농산물 인증 면적은 2012년 2729㏊로 최대치를 기록한 이후 2013년 2680㏊, 2014년 2602㏊, 2015년 2594㏊, 2016년 2409㏊ 등 해마다 감소추세다. 친환경농업 농가도 마찬가지다. 2012년 1342가구에 이르던 친환경농업 실천 농가는 지난해 1098가구에 불과했다.

이처럼 도내 친환경농업이 위축되는 것은 어렵게 농사를 지어도 정작 팔 곳이 마땅치않은 이유가 크다. 현재로서는 친환경 학교급식이 가장 큰 판로인데 이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공기업과 민간기업 급식까지 친환경 농산물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지만 녹록지 않아 보인다. 친환경 농산물의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공급을 위한 '제주형 친환경 식재료유통센터' 건립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국비 확보가 불투명한 상태다. 또 민간기업 등에 친환경급식을 강제할 법적 근거도 없다.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은 세계적인 추세다. 그런데 도내 친환경농업인들은 생산비 부담과 판매 부진에 시달리다 농사를 포기하는 현실이다. 지난달에는 16년 동안 친환경 농사를 지어온 60대 부부가 빚더미에 오르며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했다. 벼랑 끝에 몰린 제주 친환경농업을 이대로 두어서는 안된다. 잡초·병해충 방제 등 생산비 절감 기술개발은 물론 소비촉진과 판로확대 등 다각적인 지원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