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관광/항공
일본 대신 '제주'…관광객 유치 전략 시급
고 미 기자
입력 2019-08-15 (목) 15:02:52 | 승인 2019-08-15 (목) 15:04:22 | 최종수정 2019-08-15 (목) 15:04:22

여름 현상 유지 상황·가을 상품 예약률 저조 등 비상사태
대체 동남아 상품 가격 인하 등 악재, "전화위복 삼아야"

'No 아베'로 촉발한 일본 여행 거부 운동 반대급부에 대한 기대와 달리 제주 관광업계 성적이 오르지 않고 있다. 비용 등 접근성 문제가 도마에 오르는 등 제주 차별화와 더불어'전화위복'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주문이다.

15일 제주지역 관광업계에 따르면 항공권 취소율을 기준으로 기존 일본 여행 예약 취소율이 44% 상당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일본 여행 취소 관광 수요의 국내 반영이 기대됐지만 실제 시장 상황은 암전 상태다. 도내 A여행사의 경우 일본 여행 수요의 70% 정도가 타이페이와 베트남 등으로 옮겨간 것으로 파악됐다. A여행사 관계자는 "미리 준비한 예산 범위 내에서 선택할 수 있는 해외 여행지 문의가 많다"며 "타 지역 여행사들도 비슷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도내 특급호텔 등의 사정도 비슷하다. 8월 예약률에 여름 성수기 이상의 유의미한 변화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B호텔 관계자는 "일본 여행을 취소하고 제 주를 찾는 관광객이 늘었다는 하는데 예약률을 보면 변동이 거의 없다"며 "본사는 물론이고 경쟁호텔에서 사실 여부를 문의할 정도"라고 사정을 귀띔했다.

일본여행 취소 영향이 실질적으로 반영되는 9·10월 가을 시장 사정도 여의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 단위 영업망을 가지고 있는 대형 여행사를 중심으로 예약률 저조에 따른 대책 회의를 진행했을 만큼 불안감을 내비쳤다.

강원과 부산 등 관광산업 의존도가 높은 지자체들에서 앞다퉈 관광객 유치에 집중하고 있는 것도 이런 분위기와 무관하지 않다.

여기에 일본 시장 대체를 위해 항공사들이 중국과 동남아 노선에 집중하는가 하면 여행사들도 연계 상품 가격을 낮추는 등 손익구조 맞추기에 나서면서 제주 관광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사드 영향에서 회복이 덜 된 상황이라 업계에서 느끼는 불안감이 큰 편"이라며 "바가지 물가나 각종 강력 사건에 따른 이미지 개선 등'공정 관광'전략을 극대화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