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와이드] 국비 전체 사업비 절반 확보 사업 탄력 주민 반발 거세 난항절반 성공 제주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김용현 기자
입력 2019-08-18 (일) 15:25:51 | 승인 2019-08-18 (일) 15:30:52 | 최종수정 2019-08-18 (일) 16:42:03

사업비 3886억원 중 1865억 확보 정부 당초 투자액 953억보다 크게 늘어
도 최대한 국비 확보 방침 불구 2000억원 지방비 충당 인근주민 반발 거세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된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은 국비지원액이 당초 정부방침보다 크게 늘었다. 하지만 제주도는 국비를 확보하겠다고 밝혔지만 2000억원을 지방비로 충당해야 한다. 여기에 인근 지역 주민의 하수처리시설 증설 반발과 포화가 심각한 다른 하수처리장의 국비확보 등도 해결해야 할 과제다.

△제주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국비 확정

제주시에서 발생하는 하수의 정화 처리 용량을 늘리는 동시에 처리시설 지하화와 지상 공원 조성을 위한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전체 사업비 중 절반 정도가 국비로 지원된다. 

제주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총사업비 3886억원 중 원인자부담금 156억원을 제외한 1865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환경부는 당초 전체 사업비의 25%이자 처리시설 증설비용 50% 정도 수준인 953억원만 지원키로 했다.

도는 도내 하수발생의 60% 이상을 처리하는 제주하수처리장은 지난 1993년 준공된 이후 노후화가 심각한데다 하수처리 1일 가동률이 99.89%로 포화가 심각하다고 설득, 국비지원액을 늘렸다.

도는 제주하수처리장의 하수처리용량을 현재 하루 13만t에서 2025년까지 22만t까지 증설하고 대부분 처리시설을 지하에 조성해 지상을 공원으로 조성하는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며, 2021년 착공할 계획이다.

△인근주민 반발 다른 처리장도 증설 시급

국비 확보로 제주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앞으로 해결할 과제도 산적하다.

우선 제주하수처리장 운영으로 악취 등 피해를 입은 인근지역 주민들의 거센 반발이 우려된다. 

도는 지난 2013년부터 주민 협의를 거쳤다고 밝히고 있지만 하수처리장과 가장 인접한 마을 주민들은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도는 제주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예산을 최대한 국비로 추진할 계획을 세웠지만 1865억원만 확보하면서 나머지 2021억원을 지방비로 투입해야 해 재정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더구나 다른 하수처리장 1일 가동률 역시 서부 99.34%, 색달 95.81%, 대정 94.06%로 한계에 다다르면서 증설사업이 시급하다.

도는 도내 8곳의 하수처리장의 처리능력을 42만8000t으로 증설하기 위해서는 7000여억원의 예산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