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도의회 제주민생경제포럼·예산결산특위, 감정노동자 권리보호 방안 모색
김지석 기자
입력 2019-08-19 (월) 16:51:47 | 승인 2019-08-19 (월) 16:52:28 | 최종수정 2019-08-19 (월) 16:52:28

강성민·고은실 의원 주관 공동정책토론회 20일 개최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송영훈 의원)와 의원경제모임 제주민생경제포럼(책임간사 문종태 의원)이 공동주최하고 더불어민주당 강성민 의원(이도2동을)과 정의당 고은실 의원(비례대표)이 공동주관하는 공동정책토론회가 20일 오후 3시 도의회 소회의실에서 열린다. 

이번 정책토론회 '제주지역 감정노동자 권리방안 모색'이란 주제로 강성민 의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다. 

이날 정책토론회에서는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이 '제주특별자치도 감정노동 정책 제도화 필요성과 권익보호 방안 검토'를, 고은실 의원이 '감정노동자 보호 조례 제정의 필요성과 추진 방향'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공선영 서울특별시 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센터 팀장, 곽동혁, 부산광역시의회 민생경제특별위원장, 송기웅 제주도 노동정책팀장, 이성종 감정노동전국네트워크 집행위원장, 정경숙 부르벨코리아노동조합 조직국장이 토론자로 나서 열띤 토론을 벌인다.

강성민·고은실 의원은 "2018년 4월 산업안전보건법이 개정되고, 같은 해 10월부터 시행됨에 따라 감정노동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법률 제정 전후부터 서울시 등 일부 지자체에서도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각종 정책 발표와 조례 제정 등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제주지역 역시 120만덕콜센터, 제주·서귀포의료원, 제주관공공사 면세점, 행정기관 민원실 등에서 일하는 감정노동자 수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열악하다"며 "이번 정책토론회 개최를 통해 제주지역 감정노동자에 대한 실태를 분석하고, 권리보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