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제주경제 지속성장 위해 제조업 비중 높여야
김용현 기자
입력 2019-08-25 (일) 16:03:31 | 승인 2019-08-25 (일) 16:05:58 | 최종수정 2019-08-25 (일) 16:05:58
사진=연합뉴스

도 제조업 사업체 및 종사자 비중 4%와 4.5% 매우 취약
1·3차산업 편중 한계 도달 제주형 제조업 집중 육성 필요

제주경제가 안정적이고 지속가능성 성장을 이루고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하기 위해서는 2차 산업을 집중 육성해 산업구조를 개편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제조업으로 불리는 2차산업은 경제중심축이자 1차와 3차 산업을 지탱하는 허리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전국서 소득이 가장 높은 울산시나 구미시, 창원시, 거제도 등은 튼실한 제조업들이 지역경제를 지탱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2017년 제주도내 총사업체 및 종사자는 6만63개 업체에 26만2747명으로 이중 제조업은 2418개에 1만1672명으로 각각 4.0%와 4.5%에 불과하다.

특히 전국평균 제조업 비중이 업체는 10.8%와 종사자는 19.0%인 것을 감안하면 도내 제조업은 상대적으로 빈약하다.

2016년 기준 지역내총생산(GRDP) 농림어업 비중은 11.7%로 4.8%포인트, 서비스업은 70.2%로 1차와 3차산업 비중은 81.9%를 차지했다. 반면 광업 및 제조업은 3.5%에 불과해 전국 평균 29.5%와 비교해 매우 낮다.

도내 제조업이 취약한 이유는 섬이라는 특성상 인력·기술 확보 어려움, 물류비용 부담 과중, 타지역 대비 생산품 높은 원가, 내부 소비시장 협소 등으로 분석됐다.

더구나 제조업은 공해를 유발하는 공업으로 인식돼 청정제주에 적합하지 않다고 여기면서 1차와 3차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육성 및 지원정책이 소홀했다. 

하지만 제조업은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서 원재료와 기계설비 등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제품 생산이 증가하면 일자리가 늘어나는 동시에 관련 기업들도 증가한다.

특히 제주지역은 천연·환경자원을 이용해 향장산업과 식품가공산업, 의약·제약산업, 전기차 부품산업, 신재생에너지 산업 등 친환경적이고, 고부가가치가 높은 제조업을 육성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췄다.

도내 제조업의 비중을 전체 GRDP 중 10%이상으로 높여 제주경제를 내수에서 수출시장을 확대하는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도는 제주경제 산업구조 개편을 추진, 제조업의 비중을 2022년 5%로, 2032년 7%이상 높이는 등 제조업 육성계획을 검토중이다. 특히 ICT(정보통신기술)와 제조업을 융합한 제주형 스마트 제조업을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pan 2019-08-26 22:25:03

    위 문장에서 '특히 제주지역은 천연·환경자원을 이용해 향장산업과 식품가공산업, 의약·제약산업, 전기차 부품산업, 신재생에너지 산업 등 친환경적이고, 고부가가치가 높은 제조업을 육성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췄다.'라고 주장하시지만, 제주의 똑똑한 자식들 전부 서울로 보내면서 욕심내는 것 같습니다. 누가 내려옵니까? 공해공장 제주로 모십시다.   삭제

    • pan 2019-08-26 22:21:12

      제조업의 발전하려면 공해를 유발하는 공장을 제주도에 끌어드려야 할겁니다. 바람때문에 공해공장이 제주도 영향이 안미치는 곳에 배치하면 되니까요~~ 청정제주를 유지하면서요~~어차피 제주도는 북풍의 영향으로 중국의 미세면지를 받아드리고 있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