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날줄씨줄
[날줄씨줄] 인사청문회김하나 정치부 차장
김하나 기자
입력 2019-08-26 (월) 14:28:52 | 승인 2019-08-26 (월) 18:00:31 | 최종수정 2019-08-26 (월) 18:03:26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연일 터지면서 정국이 시끄럽다. 인사청문회 시즌마다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것은 정례화 된 절차라지만 조 후보자에 대한 끊임없는 의혹과 메스컴을 통해 부각되는 정도도 이례적이다. 조 후보자의 의혹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블루코어밸류업 1호 펀드)의 우회상장을 통한 시세차익 도모, 조 후보자 동생과 그의 전처의 위장 이혼·부동산 매입, 조 후보자 일가가 운영하고 조 후보자가 이사로 있던 웅동학원의 채무면탈 등이다. 이어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 특혜, 고등학교 시절 2주간 인턴십으로 국제학술지에 실릴 수준의 논문에 제 1저자로 등록된 데 대한 의혹도 불거지고 있다.

조 후보자는 25일과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개혁방안과 가족 의혹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 단, 의혹에 대한 해명은 청문회에서 소명하겠다는 입장으로 후보자의 대처가 미흡했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기득권 세력과 다르다'는 '국민 기대'로 시작한 문재인 정부, 그 핵심 인사로써 국정수행과제의 방향보다 쏟아지는 의혹에 대한 소명이 우선돼야 했다고 생각한다. 세상의 잣대가 날카롭게 조 후보자를 겨냥한 데는 현 정부의 검찰개혁 키를 쥔 조 후보자에 대한 기대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때문에 이번 논란으로 문 대통령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쳤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9~23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2명을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 ±2.0%p) 문 대통령의 8월 3주차 국정수행 부정평가가 50.4%로 취임 이후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섰다.

이날 국회는 끝없는 공방 끝에 다음달 2·3일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개최에 합의했다. 앞서 민주당이 여·야 간 청문회 일정조율이 불발되자 한국기자·방송기자협회에 국민청문회 주관 요청 공문을 발송한 바 있다. 국민알권리가 이유인데, 전래 없는 형식과 국회 고유 권한을 침해 하면서까지 '조국 지키기'에 나서는 여당에 비난을 쏟아졌다. 정부와 정치권은 더 이상 공격과 수비를 반복하는 정략적 청문회가 아닌 '조국(祖國)'을 위한 인사인지 검증에 나서야 한다. 후보자의 진솔함만이 각종 의혹들을 잠식시킬 수 있고, 그의 소명이 기대되는 이유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