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신뢰 잃은 제주 '전기자동차 보급정책' 목표 달성 '빨간불'
김지석 기자
입력 2019-08-28 (수) 17:06:42 | 승인 2019-08-28 (수) 17:07:36 | 최종수정 2019-08-28 (수) 18:20:01
자료사진

올해 8월 22일 기준 2547대 보급…목표 6000대 절반 못미처
차고지증명제 시행 7월 등록대수 '반타작'…정책 재검토 필요 

제주도가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이 올해 목표량 달성이 어려울 전망이다.

현재 보급된 전기자동차가 올해 보급 목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7월 1일 차고지증명제 전면 시행 이후 도내 전기자동차 등록대수가 대폭 감소하면서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8일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전기자동차 6000대 보급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8월 22일 기준 전기자동차 신청은 2702대(45.0%), 보급 2547대(42.4%)에 그치고 있다.

도는 전년대비 보조금이 최대 400만원 줄고 세제 혜택 등 각종 인센티브 축소 등의 영향으로 전기자동차에 대한 구매력이 떨어졌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여기에 렌터카 총량제 시행으로 렌터카업체의 전기자동차 등록 건수 감소도 한몫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차고지증명제가 전면 시행된 7월의 등록대수가 258대로 시행 이전인 지난 3월부터 6월 평균 등록대수 533대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는 점이다.

이처럼 전기자동차 등록대수가 감소세로 돌아서면서 올해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는 얘기가 나온다.

급기야 도는 초소형 전기자동차 차고지증명 제외, 도내 대학교 및 도 출자·출연기관 대상 공동구매 추진, 보조금 확대 등 초소형 전기자동차 보급을 확대하는 것으로 긴급 수정하면서 제주도의 전기자동차 보급 정책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전기자동차 보급대상을 다변화하고 각종 시책 발굴 등 다각적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며 "최근 차고지증명제 대상이 아닌 초소형 승용차에 대한 강점을 활용해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기준 도내 전기자동차 등록대수(누계)는 1만7352대다. 용도별로는 자가용 1만3394대, 렌터카 2803대, 택시 612대, 버스 103대, 관용 440대 등이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애월주민 2019-08-29 16:31:26

    보조금도 작고, 차고지도 증명해야 하고..   삭제

    • 도민 2019-08-29 10:34:38

      차고지증명제 폐지? 차고지 없는 사람의 푸념 ㅎㅎㅎ   삭제

      • 차고지증명제 폐지 2019-08-28 19:32:46

        지원금 축소, 차고지 증명제 실시... 그럼 누가 요즘 시기에 새차를 사것니~ 글구 차고지 증명제를 실시한다고 해서 제주지역 주차난이 줄어든다고 누가 말하든~??행정하는 넘들 아이큐 하고는...렌터카 댓수를 줄이고, 관광버스 댓수도 줄여라! 글구 1가구 다차량에 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