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원희룡 제주도지사, 조국에 “이제 그만하자” 자진사퇴 요구
김하나 기자
입력 2019-08-28 (수) 18:09:15 | 승인 2019-08-28 (수) 18:10:17 | 최종수정 2019-08-28 (수) 18:10:17
원희룡 제주지사 개인 유튜브 방송 '원더풀TV' 캡처

‘내년 총선 겨냥한 존재감 부각’ 해석도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향해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원 지사는 27일 자신의 유투브 채널 원더풀TV에 ‘친구 조국아 이제 그만하자’는 제목으로, 해당 내용이 담긴 의 영상을 올려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원 지사는 “대학 졸업장도 일반 국민에 비하면 특권이라는 마음으로 감옥 또는 노동 현장 등으로 뛰어들었던 386세대가 자기 욕심은 욕심대로 챙기며 위선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집권 386 또는 이념을 고집하는 386이 진보 꼰대라고 생각하고 그런 말에 동의한다”면서 “시대가 바뀌었는데 자신들이 진리라고 착각하고 있는 시대착오적이고 시차 적응을 못 하는 화석화된 80년대 운동권 이데올로기가 너무나 안타깝다”고 전했다.

조 후보자와 서울대학교 동기이자 친구로 알려진 원 지사가 이 같이 발언한 데 대해 정치권 일각에서는 원지사의 존재감 드러내기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조 후보자의 논란과 함께 정치권에서 ‘야권 통합’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만큼 보수층의 대권주자로 꼽히는 원 지시가 내년 총선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이유에서다.

원 지사는 “조국 후보가 현재까지 보여준 모습으로 법무부 장관의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거의 없는 것 같다”며 “진영 논리에 의해 편싸움에서 밀려서는 안 되기 때문에 밀고 가야 한다는 논리 자체가 꼰대 집권 386의 폐해를 그대로 보여준다”며 날선 비판에 나섰다.

한편,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되는 상황으로, 조 후보자는 “청문회 전 수사가 당황스럽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