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하반기 힘들다…우리나라 경제성장률 하향 조정
고 미 기자
입력 2019-09-08 (일) 13:48:24 | 승인 2019-09-08 (일) 13:49:25 | 최종수정 2019-09-08 (일) 13:49:25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연구원·현대경제연구원 등 각각 1.9%·2.1% 전망
상반기 대비 0.2~0.3%포인트 낮춰, 대내외 환경 '부정적'

우리나라 주요 민간 경제연구기관들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하향 조정했다.

미중 무역갈등 격화와 글로벌 경기 하강에 따른 주요 수출상대국들의 성장률 둔화, 일본 수출규제로 대외 불확실성 증폭 등 대외적 환경 영향이 컸다.

극심한 투자(건설, 설비) 부진과 민간소비 둔화 등 내수 부진도 성장 전망 악화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8일 발표한 '3분기 경제동향과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9%로 제시했다. 종전 2.2%에서 0.3%포인트 낮췄다.

대외여건 악화로 수출이 급감한 가운데 투자 둔화 폭이 확대되고 소비까지 위축되는 전반적 상황을 고려했다.

현대경제연구원도 8일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을 기존 전망치(2.5%)보다 0.4%포인트 내린 2.1%로 제시했다.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 경제 보복을 비롯한 대외여건 악화에 따른 내수·수출 부진을 반영한 결과다.

두 연구원이 제시한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정부(2.4∼2.5%), 한국개발연구원(KDI·2.4%), 한국은행(2.2%)보다 낮다.

한경연은 앞서 6월에 발표한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보다 0.2%포인트 내린 2.2%로 제시했었다. 이번이 추가 하향조정으로 현재 경제 상황에 가장 부정적 판단을 내리고 있다.

근거는 충분하다. 설비투자가 마이너스 성장을 지속하고 있으며 어두운 수출 전망과 경기 부진에 따른 증설 유인 부족으로 둔화 폭이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건설투자 역시 정부의 부동산 억제정책과 추가적 규제조치로 추가 위축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무엇보다 내수의 버팀목 역할을 하던 민간소비가 명목임금상승률 감소와 가계부채 상환부담 증가, 자산가격 하락 영향으로 경직된 상황 역시 악재다.

경기의 급격한 위축에 따른 낮은 수요 압력, 서비스 업황 부진 등이 물가상승에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경제연구원은 현 상황에 대해 정부가 재정지출을 확대했음에도 민간 부문이 반응하지 않으면서 경기침체 국면이 장기화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디플레이션 우려를 막기 위한 정부가 경기 부양 정책 강화를 주문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