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세미나
"알코올 중독은 심리적 질병"
현순실
입력 2002-07-21 (일) 19:48:19 | 승인 2002-07-21 (일) 19:48:19 | 최종수정 (일)
 제주도민의 음주횟수가 일주일 중 2∼3일 꼴로 이는 전국평균치 1∼2일(22%)보다 현저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1회 평균 음주량도 7.7잔(소주)으로 5.3잔(소주)을 마시는 전국평균 음주량보다 월등히 높다.

 이는 20일 양은심 소장(㈔제주정신건강복지연구소 부설 제주정신재활센터)이 농업기술원 강당에서 열린 ‘제주지역 알코올 문제 예방 및 치료 세미나Ⅰ’에서 최근 제주시 소재 직장인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음주실태조사분석’을 발표하면서 밝혀졌다.

 최다 음주연령은 24세 미만(94.6%)으로 전국평균 30대(97.4%)보다 이른 것으로 조사돼 제주지역 성인들은 별다른 통제나 자각 없이 음주경험에 접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양 소장은 “△‘알코올 중독자는 장기적으로 기억장애나 치매가 올 수 있다’는 의견이 전체 응답자 중 90.5% △‘알코올 중독을 의심하고 전문가 상담이 필요하다’가 86.5% △‘알코올 중독자가 대체적으로 술을 조절해 마시지 못하는 이유는 의지가 약하기 때문’이 81.5% 등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날 기조강연을 한 이영호 교수(인제대학교 사회복지학과)는‘한국인의 음주문화와 알코올문제’에서 “음주문화가 많이 개선된 것은 사실이지만 여성음주자의 증가와 함께 교통사고, 신입생 음주후 사망사고 등 전체 범죄의 44%가 음주상태에서 발생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음주문제 대상에 따른 예방교육프로그램 개발과 함께 직업별·청소년·여성대상 음주예방 교육, 알코올 중독 및 재활 시설보강 등 알코올 중독자를 위해 관련기관의 특성화된 개입이 적극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동훈 원장(한사랑정신과의원)은 ‘알코올 중독 증상 및 치료’강연에서 “알코올 의존은 이미 습관을 넘어 음주자 스스로는 끊거나 조절할 수 없고 심리적·신체적으로 술에 의존돼 나타나는 질병이다”라고 지적했다.

 오 원장은 “알코올 의존환자는 해독치료와 함께 약물치료, 개인면담, 집단 정신치료, 인지행동 등의 다양한 치료를 병행해야 하는데 특히 가족들이 치료에 따른 단호한 결정과 냉정한 사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순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1:15:2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