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제주시
제주시 한천 복개구조물 정비 첩첩산중
김경필 기자
입력 2019-09-17 (화) 16:30:26 | 승인 2019-09-17 (화) 16:31:32 | 최종수정 2019-09-17 (화) 16:31:32
2016년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한천 복개구간

내년부터 국도비 300억 투입 2022년 완공 목표
주차장 126면·편도 2차선 도로 철거 의견 분분

태풍과 집중호우로 범람 피해가 빈번한 한천 복개구간 일대가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됨에 따라 정비사업이 본격 추진될 예정이지만 복개구간 주차장과 도로 철거문제로 논란이 일고 있다.

제주시에 따르면 한천 복개구간은 2007년 태풍 ‘나리’ 당시 4명의 인명피해와 주택파손 및 침수 74동, 차량파손 201대 등의 피해가 있었다.

2016년 태풍 ‘차바’ 때도 주택침수 13동, 차량파손 30여대의 피해가 있었던 곳으로 재해취약지로 꼽혔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지난 11일 한천 복개구간을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하고 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키로 했다.

내년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거쳐 2021년 착공, 2022년까지 복개구조물 철거공사 등을 완료한다는 계획으로 국·도비 3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그런데 제주시가 용담1·2동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난달 28일과 29일, 이달 9일 등 3차례 주민설명회를 개최한 결과 복개구간 정비방안을 두고 의견이 분분해 갈등이 우려되고 있다.

한천 복개구간의 경우 주차장 126면과 편도 2차선 도로가 위치하고 있어 복개구조물 전면 철거에 따른 주차난과 교통체증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일부 지역주민과 상가들은 주차장 철거로 인한 주차 불편 및 유동인구 감소 등을 우려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편도 2차선 도로를 철거한 후 신규 도로를 개설방안에 대해서도 여러 의견이 제시되면서 합의점을 찾는데 진통이 예상되고 있다.

복개구조물을 전면 철거해 한천 원형을 복원하자는 의견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한천 복개구간 정비방안을 두고 지역주민간 이견을 보이면서 내년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이 차질을 빚을 수 있는 만큼 주민 합의점 도출에 행정력을 집중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한천 복개구간에 위치한 주차장과 도로시설 철거 및 신규 도로 개설 문제를 두고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며 “지역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한천 복개구간 정비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islam 2019-09-18 05:53:41

    (... 이슬람의 진실을 밝히는 증거 )

    https://k1438.blogspot.kr/2016/12/blog-post.html

    I======l

    ((( "삶의 의미" )))

    이 비디오는 모든 질문에 답변합니다.


    https://youtu.be/NFJHyCau5v8   삭제

    • islam 2019-09-18 05:53:03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