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산업재해로 인한 경제손실추정액 25조원
제민일보
입력 2019-09-19 (목) 15:16:27 | 승인 2019-09-19 (목) 15:18:20 | 최종수정 2019-09-19 (목) 15:18:20

지난해 재해자수 10만명... 산재보험 적용 확대 영향
사고사망자 971명... 건설업 485명으로 최고

지난해 산업재해로 인한 경제적손실추정액은 25조2000억원으로 전체 재해자수가 1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은 19일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산업재해로 인한 경제적손실추정액은 2013년 19조원이에서 2014년 19조6000억원, 2015년 20조4000억원, 2016년 21조4000억원, 2017년 22조2000억원, 2018년에는 25조2000억원으로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해 산업재해로 인한 전체 재해자수는 전년대비 1만2457명 증가한 10만2305명으로 1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확인됐다. 

구분별로는 사고재해자 9만832명, 질병재해자 1만1473명 등이다.

특히 지난해 산업재해로 인한 전체 사망자수는 전년 대비 185명 증가한 2142명으로 사망만인율은 전년대비 0.07‱p 증가한 1.12‱로 나타났다. 

사망자의 구분별로는 질병사망자가 전년대비 178명 증가한 1,171명, 사고사망자가 전년대비 7명 증가한 971명이었다.

사고사망자를 산업별로 살펴보면, 건설업이 485명으로 절반을 차지했으며, 제조업이 217명, 서비스업 154명, 기타 115명 등의 순으로, 건설업은 사고사망만인율에서도 가장 높은 1.65‱를 나타냈다.

고용노동부는 재해자수 및 사망자수가 증가한 것이 지난해 산재보험 적용사업장 확대 및 업무상 질병 인정 시 추정의 원칙 도입, 사업주확인제도 폐지 등 산재 적용을 확대한 데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이다.

실제 지난해 산재승인율은 전년대비 1.6%p 증가한 91.3%로 지난 10년 중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아울러 제도 개선의 영향으로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고용노동부의 산업재해명단공표 건수 역시 사망재해가 전년대비 556건 증가한 580건, 산재 미보고는 전년대비 46건 증가한 126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위 의원은 “산업 발달의 선결조건은 안전인 만큼 노동자들이 보다 쉽게 치료와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 가야 한다”면서 “산업재해 미보고에 대한 강력 제재 등 산업안전감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