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태풍 타파 재난대응 상황 비상Ⅱ단계 격상
이은지 기자
입력 2019-09-21 (토) 17:43:19 | 승인 2019-09-21 (토) 17:45:15 | 최종수정 2019-09-21 (토) 17:45:15

21일 오후 3시 도 전역 호우주의보 발효
22일 오후 3시 서귀포 해상 최근접 예상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21일 오후 3시를 기해 제주가 제17호 태풍 '타파'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들면서 재난대응 상황을 비상 Ⅱ단계로 격상했다.

태풍 타파는 내일 오후 3시 서귀포 동남동쪽 약 70㎞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타파의 영향으로 21일 오전부터 비와 강풍이 동반되고 있으며 오후 3시를 기해 제주도 전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현재 도 전역에 50~100㎜의 강한비가 내리고 있어 산사태, 저지대 침수 등이 우려되고 있다. 

태풍이 근접하는 내일 최대순간 풍속이 35~45m/s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것으로 전망돼 옥외시설물이나 건설공사장 및 타워크레인, 가로수, 전신주 등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21일 오전 4시30분에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되자 오전 6시를 기해 비상Ⅰ단계를 가동했다. 

이날 오후 3시 제주도 전역에 호우 경보가 발효되자 즉시 비상Ⅱ단계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13개 협업부서와 교육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해병대 9여단 등 재난관리책임기관과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운영한다.

재난문자서비스, 지역방송, 재난전광판 등 다양한 홍보 매체를 활용한 도민 안내 서비스를 강화하는 한편, 지역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와 함께 재해위험지구, 세월, 해안가, 급경사지, 절개지 등의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 등을 지속 점검하고 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태풍 링링과 가을 장마로 제주전역에 많은 비가 내렸고 이번 태풍 타파로 강풍과 많은 비가 동반돼 어선, 비닐하우스, 축사 등 결박 조치와 함께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주변 위험요소를 다시 한 번 확인해야 한다"며 "특히 태풍 내습때 강풍에 의한 비산물 등으로 생각하지 못한 곳에서 인명피해 발생 할 수 있으므로 도민들께서는 일상적인 외출까지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z1707@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