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사건/사고
제주 해상서 물질하던 70대 해녀 숨져
박시영 기자
입력 2019-10-08 (화) 21:48:59 | 승인 2019-10-08 (화) 21:50:39 | 최종수정 2019-10-09 (화) 11:54:07
제주소방서제공

8일 제주시 탑동 앞바다에서 물질하던 해녀 강모할머니(78)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소방서에 따르면 오전 11시42분께 제주시 삼도2동 라마다 호텔 인근 20m 지점 해상에서 강 할머니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동료 해녀의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강 할머니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시영 기자  lizzysy@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