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차고지증명제 제주도 전역 확대 효과…증가대수 감소세7~9월 226대 전년동기대비 82%(1049대) 급감
이은지 기자
입력 2019-10-09 (수) 15:23:20 | 승인 2019-10-09 (수) 15:24:02 | 최종수정 2019-10-09 (수) 16:11:12
제주도청 홈페이지

차고지증명제가 제주도 전역으로 확대 실시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차량 증가대수가 크게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제주도에 따르면 차고지증명제가 도 전역으로 확대 시행된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간 월평균 자동차 증가대수는 226대다.

이는 전년 동기 월평균 차량 증가대수인 1275대보다 1049대(82%) 급감한 수치다.  

도내 운행 자동차 추이를 보면, 2013~2014년 전년대비 1만대 늘어나다가 2015년 2만4688대(8.2%), 2016년 2만5989대(8.0%)로 크게 늘었다. 

2017년부터 1만8756대(5.3%), 지난해 1만3397대(3.6%), 올해 9월말까지 3811대(1.0%)가 증가하며 증가폭이 둔화됐다.

도는 대형차를 대상으로 시행했던 차고지증명제를 2017년부터 중형차까지 확대하면서 차량 증가세가 둔화했다고 분석했다. 

9월 말 현재 제주도에 등록된 자동차 등록 대수는 58만5258대로 기업민원차량(역외세원차량) 19만7788대를 제외하면 실제 도내 운행 차량은 38만7470대다.

지난해 같은 기간 38만2844대보다 1.2%(4626대)가 늘었다.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28만9532대(74.7%)로 가장 많았고 화물차 7만9802대(20.6%), 승합차 1만6801대(4.14%), 특수차 1335대(0.3%) 등 순이다. 

용도별로는 자가용이 34만4140대(88.8%)로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영업용 4만920대(10.6%), 관용 2410대(0.6%)가 뒤를 이었다. 

행정시 별로는 제주시 28만2480대(72.9%), 서귀포시 10만4990대(27.1%)로 제주시 등록차량이 서귀포시보다 17만7490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unji5165@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