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제주시
제주시 연안항 화물 물동량 주춤건설경기 불황 여파 시멘트·모래 반입 감소
김경필 기자
입력 2019-10-13 (일) 14:07:27 | 승인 2019-10-13 (일) 14:21:11 | 최종수정 2019-10-13 (일) 16:55:20
자료사진

올들어 제주시 연안항 물동량이 전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시에 따르면 올들어 9월말까지 제주시 연안항 물동량은 194만2000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99만1000t에 비해 2.5%(4만9000t) 감소했다.

올들어 항만별 물동량을 보면 한림항 73만7000t, 애월항 120만5000t이다. 이중 입항화물은 한림항 54만6000t, 애월항 104만6000t이며, 출항화물은 한림항 19만1000t, 애월항 15만9000t으로 나타났다.

주요 건설자재인 시멘트와 모래 반입이 줄어드는 등 건설경기 불황으로 연안항 물동량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올들어 9월까지 반입된 시멘트는 38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4만3000t에 비해 14.2%(6만3000t), 모래는 36만8000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3만6000t에 비해 15.6%(6만8000t) 각각 줄었다.

그밖에 농업 생산력 향상 등을 위해 반입되는 비료와 유류는 증가했고, 귤·채소 등 농산물 출하량은 전년 대비 감소했다.

제주시는 화물선 접안 및 하역에 따른 불편함이 없도록 사전 선석사용 신고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