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서 반복되는 복어 중독사고 ‘안전불감증’
김경필 기자
입력 2019-10-14 (월) 11:21:38 | 승인 2019-10-14 (월) 11:42:59 | 최종수정 2019-10-14 (월) 16:51:36
사진=연합뉴스

 

조리자격증 없는 상태로 요리…치사율 40∼80%
제주시 업소 일제점검 돌입…적발되면 형사처벌

도내에서 복어요리를 먹고 중독되는 사고가 반복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대다수 사고가 복어조리 자격증 없는 상태로 직접 요리를 하다 발생한 것으로 안전불감증이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7시께 제주시 외도동 한 횟집에서 경찰관 5명과 일반인 3명 등 8명 가운데 7명이 복어요리를 먹은 뒤 신체 일부가 마비되는 등 복어 독에 중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식당 업주가 복어조리 자격증 없는 요리를 한 것으로 보고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조사중이다.

지난 2월 10일 제주시 한림읍 한 펜션에서도 복어요리를 먹은 3명이 중독증세로 119에 의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이들은 펜션에서 직접 복어를 손질해 먹고 난 후 구토와 어지럼증 등을 보였다.

지난해 5월 5일에도 제주시 한경면 한 식당에서 복어요리를 먹은 5명이 중독증세를 보여 병원 치료를 받았고, 2017년 12월 31일 서귀포시 성산읍 해상 선박에서 선원 3명이 복어를 먹고 마비증상을 보이는 등 복어 중독사고가 매년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14일 복어 취급 음식점 10곳에 대한 일제점검에 들어갔다.

제주시에 따르면 복어 껍질과 고기, 내장 등에는 테트로도톡신이라는 독성분이 있고, 이는 청산가리의 10배가 넘는 맹독이다.

이에 중독되면 입술 주위나 혀끝 마비, 손끝 저림,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인다. 이런 증상은 섭취 후 30분 이내에 시작되며, 1시간30분에서 8시간 만에 치사율이 40∼80%에 달한다.

현행 식품위생법은 식품접객업 중 복어를 조리·판매하는 영업을 하는 자는 국가기술자격법에 따른 복어조리 자격을 취득한 조리사를 두도록 규정하고 있다.

만약 이를 위반하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지며, 별도의 행정처분도 받게 된다.

행정처분은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에 따라 1차 시정명령, 2차 영업정지 7일, 3차 영업정지 15일로 규정하고 있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