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제주지하수 보호 축산분뇨 처리 도마위
김용현 기자
입력 2019-10-15 (화) 16:53:39 | 승인 2019-10-15 (화) 16:55:56 | 최종수정 2019-10-15 (화) 16:55:56
15일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 농해수위 국감 이양수 의원 서부지역 지하수오염 심각
무허가 축사 등 이유…경대수 의원 농업용수 지하수 의존 높다 

제주지역 생명자원인 지하수 보호와 축산분뇨 처리 문제가 국회 국정감사에서 도마에 올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15일 제주도청에서 제주도를 상대로 국정감사를 실시해 축산분뇨 관리미흡 등으로 지하수가 오염되고 있다며 제주도에 대책을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강원도 속초·양양)은 "제주의 지하수는 청정제주의 대명사이자 생명수이지만 지하수 고갈은 물론 오염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어서 우려가 높다"며 "지하수보전 2등급 지역에 청사 재건축 폐기물이 1년 이상 방치해 지하수를 오염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이 한국농어촌공사로부터 받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제주 서부지역 농업용 관정 수질검사 결과에 따르면 한경면 용수리는 2016년 4.1㎎/ℓ에서 2018년 17.9㎎/ℓ로 3년새 4.36배 높아졌고, 애월읍 하귀리는 2.6㎎/ℓ에서 4.6㎎/ℓ로 1.76배, 광령리는 2.6㎎/ℓ에서 4.7㎎/ℓ로, 대정읍 영락리는 11.1㎎/ℓ에서 17.9㎎/ℓ로 1.61배 높아졌다. 

이 의원은 "제주도는 지하수 의존도가 큰 만큼 오염의 주원인인 무허가 축사를 적법화해야 한다"며 "하지만 적법화 완료된 농가는 49.4%에 그쳐 제주도가 적극 개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경대수 의원(충북 진천·음성·증평군)도 "제주도 농업용수의 90%가 지하수로 충당되고 있다"며 "지하수공 4823개공 중에서 66.7%가 농업용수 관정으로 부적합이 비일비재하고, 시급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경 의원은 "가축분뇨가 하루에 3754t이 발생하는 데 공공처리는 10%가 안되며 나머지는 액비나 퇴비로 살포돼 지하수 오염을 야기하고 있다"며 "양돈농가 공공폐수처리를 늘려야 지하수를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의 지하수 남용을 줄이기위해 농업용수와 생활용수는 지표수로 활용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며 "가축분뇨를 액비로 살포하지 않고 엄격한 기준에 의거해 공공처리한 후 방류하겠다"고 답변했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