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Week&팡 책마을
인간과 생명의 근원을 향한 사유
김정희 기자
입력 2019-10-15 (화) 21:28:32 | 승인 2019-10-15 (화) 21:30:15 | 최종수정 2019-10-15 (화) 21:29:57

정복언 「살아가라 하네」
 

수필가 정복언씨가 첫 수필집 「살아가라 하네」를 냈다.

작가의 주된 사유 공간은 조그만 마당이다. 바람이 드나들고 햇빛이 윙크하고 흙덩이는 씨앗을 품어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다. 풀벌레, 새, 나비, 잠자리가 날아오는 마당은 그 자체로 자연이고 소우주다. 작가의 사유 역시 인간과 생명의 근원에 맞닿아 있다. 사물과 삶을 대하는 작가의 따뜻한 시선이 글 한편 한편에 녹아 흐른다.

한편 정씨는 2016년 「문학광장」을 통해 시인으로, 이듬해 「현대수필」로 수필가로 등단했다. 현재 현대수필문학회·제주문인협회·제주수필문학회·동인맥수필회·들메동인문학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정은출판·1만3000원. 김정희 기자

김정희 기자  jh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