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도내 예체능계학생, 타 계열보다 비싼 등록금 낸다
김대생 기자
입력 2019-10-21 (월) 16:48:38 | 승인 2019-10-21 (월) 16:51:08 | 최종수정 2019-10-21 (월) 16:51:08
사진=연합뉴스

'2019년도 전국대학 계열별 등록금' 분석
제주대 424만여원으로 44만여원 더 내 

도내 예체능계학생들이 타 계열 학생들보다 등록금이 비싸고 대출은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1일 교육부로 제출받은 '2019년도 전국대학 계열별 등록금'을 분석한 결과, 예체능계열 연평균 등록금은 774만원으로 전체 등록금 평균인 671만원보다 103만원이나 높았다.

제주대는 예체능계가 424만5000원으로 타 계열(379만8000원)보다 44만7000원 더 비쌌다. 국·공립대학교 예체능계열 연평균 등록금 격차 상위 10개 대학교 현황에서 제주대는 5번째인 강원대학교(46만3100원)에 이어 6번째로 조사됐다. 국·공립대학교에서 가장 많은 격차를 보인 곳은 서울대학교로 예체능계열이 739만2800원으로 타 계열(601만1200원)에 비해 138만1600원이 더 많았다. 사립대학교로는 서울장신대학교가 예체능등록금이 965만8000원으로 타 계열(754만9300원)보다 201만8700원이 많아 가장 큰 격차를 보였다. 

특히 예체능계열 학생들의 1인당 평균 학자금대출액은 311만2844원으로 의학·약학대학(304만5504원)보다 90여만원의 차이를 나타냈다. 아울러 예체능계열학생들은 학기당 국가우수장학금(22억원)을 18만명이 지원 받은 반면 자연과학공학계열은 1만명을 대상으로 558억원의 장학금을 지원받은 것에 비해 턱없이 모자란 것으로 조사됐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