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역사회 반발 국립공원 확대·지정 사업 도민의견 듣는다
김용현 기자
입력 2019-10-28 (월) 16:29:57 | 승인 2019-10-28 (월) 16:32:39 | 최종수정 2019-10-28 (월) 16:32:39

제주도 사회협약위원회 다음달 7일 제주상의 국제회의장서 대토론회

지역주민 반대 등으로 잠정 중단된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에 대한 도민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가 마련된다.

제주도 사회협약위원회는 다음달 7일 오후 2시 제주상공회의소 5층 국제회의장에서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 관련 도민토론회'를 개최한다.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으로 환경부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타당성 연구용역을 진행하기로 했다. 

하지만 우도·추자 주민들과 임업인 등의 반발로 제주도는 올해 6월 5일 환경부에 연구용역 연기를 요청했고, 환경부는 같은해 13일부터 해당 요청에 대해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상황이다.

우도·추자도 주민 및 임업단체는 국립공원 지정시 제한사항 확대 우려, 국립공원과 도립공원 차이 설명 부족, 국립공원 확대시 임업 등 활동 제한 등의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토론회에서는 전문가 뿐만 아니라 우도·추자도 주민 및 임업단체도 참여해 각자의 의견을 피력할 계획이다.

최송현 부삭대학교 교수의 '국립공원제도 성찰과 미래', 김태윤 제주연구원 박사의 '제주국립공원 구상과 추진방향'을 주제로 주제발표가 이뤄진다. 

이후 오창수 제주도 사회협약위원회 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환경 전문가 4명의 토론에 이어 우도·추자도 주민 및 임업단체 추천 인사 6명이 참여하는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특히 도사회협약위원회는 이번 토론회와 그동안 진행됐던 조사 등을 토대로 '국립공원 확대·지정 관련 권고안'을 원희룡 지사에게 전달할 예정이며, 권고안 내용에 따라 확대지정 사업이 원안대로 재추진될지, 폐기될지 또는 수정·보완될지 등의 결정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