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강정천 일대 해양생태환경조사 엉터리 '논란'
김지석 기자
입력 2019-10-28 (월) 16:35:00 | 승인 2019-10-28 (월) 16:44:04 | 최종수정 2019-10-28 (월) 16:44:04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좌), 강정천(우)

도의회 홍명환 의원 28일 조사결과 신뢰성 의문 지적

최근 4년간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주변 바다와 강정천 일대에서 진행된 해양생태환경조사가 엉망으로 진행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강성균)는 28일 제377회 임시회 제1차 회의를 열고 조례안 심의와 함께 강정해역 해양생태환경 조사 민간위탁사무 등을 보고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홍명환 의원(이도2동갑)은 "도는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건설로 인한 주변 해양환경 변화를 조사하기 위해 2015년 9월 '강정해역 해양생태환경 조사용역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2016년 4월부터 강정해역 해양생태환경 조사를 시작했다"며 "하지만 그동안 조사 결과가 보고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조사 시기나 구역이 때때로 누락되는가 하면 기준치를 초과한 중금속 수치 등에 대한 원인 분석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런 조사를 객관적으로 신뢰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정천 하천 퇴적물 조사 결과를 보면 납 등 중금속 수치가 급증하면서 1등급 청정수가 3등급이 됐다"며 "그런데도 이를 보고 하지 않고 숨기고 있다. 도대체 강정천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지훈 도 강정공동체사업추진단장은 "조사결과를 숨기려 한 것이 아니다. 추진위원회에서 4개년도 조사를 마무리한 뒤 총괄 보고하기로 했다"며 "현재 추진위와 강정마을회와의 협의를 통해 개선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김지석 기자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