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인근 강정천 수질 놓고 의회-도 공방
박훈석 기자
입력 2019-10-29 (화) 16:28:41 | 승인 2019-10-29 (화) 16:33:37 | 최종수정 2019-10-29 (화) 19:46:11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좌), 강정천(우)

홍명환 의원 "중금속 수치 증가 3등급 하락…조사결과 은폐"
도 "'총인' 제외 모두 1등급, 납 농도 증가…도민에 공개할 것"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가 들어선 서귀포시 강정천 수질을 놓고 제주도의회와 제주도가 공방을 벌이고 있다.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속 홍명환 의원은 지난 28일 열린 제377회 임시회 제1차 회의에서 도의 민군복합형관광미항 건설에 따른 주변 해양환경 변화 조사와 관련해 "2016년부터 조사를 시작했지만 결과를 보고한 적이 없다"고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홍 의원은 특히 "강정천 하천 퇴적물 조사 결과 니켈 등 중금속 수치가 급증, 1등급 청정수가 3등급이 됐음에도 보고 하지 않은 채 숨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홍명환 의원

홍 의원의 질의로 서귀포시 일부 지역에 상수도를 공급하는 강정천 수질 오염 문제가 불거지자 도는 29일 기자실을 찾아 "2016년 8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진행된 수질 측정 결과 하천환경기준 '총인(T-P)'을 제외한 모든 항목에서 1등급을 나타냈다"고 해명했다.

또 강정천 하류 퇴적물의 니켈(Ni) 중금속 역시 조사 기간중 ㎏당 최소 32.6㎎, 최대 37.5㎎으로 40㎎이하의 1등급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반면 하류 퇴적물의 납(Pb) 농도는 2017년까지 1등급(㎏당 59㎎이하)을 유지했지만 2018년 8월부터 토사 및 부엽토 침적물이 해양으로 확산되면서 올해 5월 184.6㎎의 3등급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도는 납 검출수치가 높은 지점을 세밀히 조사, 원인을 규명하는 한편 매년 주민들이 열람중인 강정천 강정해역 생태환경 조사 결과를 도민에게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박훈석 기자

박훈석 기자  hss971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훈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