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사설
[사설] 장기침체 건설경기 실효성있는 대책을
제민일보
입력 2019-11-10 (일) 13:31:52 | 승인 2019-11-10 (일) 17:26:30 | 최종수정 2019-11-10 (일) 17:26:30

제주지역 건설경기가 악화일로다. 불과 몇년전까지 호황을 누렸지만 지금은 장기 침체의 늪에 빠지며 좀체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9월말 기준 건설 수주액은 346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4852억원에 비해 28.7%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축공사가 2265억원으로 전년보다 24.3% 줄었는가 하면 토목공사는 1195억원을 수주하는데 그치면서 35.7%나 급감했다. 

민간부문의 침체가 특히 심각하다. 공공부문 수주액이 지난해에 비해 11.6% 감소한데 반해 민간부문은 51.4%나 줄었다. 여기에 공공부문의 경우 최근 발주된 중대형 공사의 계약이 이뤄지면 점차 회복될 것으로 보이지만 민간부문은 공사규모가 적고 계약건도 크게 줄면서 침체는 지속될 전망이다. 건설수주의 선행지수인 건축허가 면적도 66만7530㎡로 전년보다 21.3%나 감소세를 보이면서 침체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다. 

도내 건설경기가 이처럼 고전하고 있지만 제주도의 대책은 적절한지 의문이다. 도는 지난 7일 '2019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추진과제 추진상황 점검 회의'를 갖고 올초 확정한 4개 분야·21개 과제의 추진상황을 살폈다. 점검 결과 과제 대부분 정상추진 되고 있다는데 지역 건설경기는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실정이다. 도의 정책이 심각한 도내 건설경기의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올 만한 일이다.  

건설경기는 지역경제의 중요한 버팀목이다. 침체국면이 장기화되면 지역경제 전반에 큰 타격이 올 수밖에 없다. 시급한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이날 제주연구원은 지역제한입찰제 확대와 지역의무하도급 비율 상향, 생활형 SOC 사업 발굴·확대, 지역맞춤형 도시재생사업 발굴·확대 등을 제시했다. 제주도는 하루속히 지역 건설경기 회복과 활성화를 위해 다각적인 방안 모색과 함께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