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6차산업과 연계한 제주형 MICE 산업 육성해야"
고은이 기자
입력 2019-11-10 (일) 15:21:16 | 승인 2019-11-10 (일) 15:25:29 | 최종수정 2019-11-11 (일) 14:37:41
지난 8일 메종글래드 제주에서 ㈔관광학회(회장 신왕근)이 주관하는 2019 추계 학술대회가 '6차산업과 연계한 제주 MICE 산업 발전 방향'을 주제로 열린 가운데 김화경 제주국제대학교 교수가 '6차산업과 연계한 제주 MICE 산업 발전 방향'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8일 '6차산업 활성화를 위한 제주관광의 역할' 주제 ㈔관광학회 추계 학술대회 개최
김화경 제주국제대학교 교수 '6차산업과 연계한 제주 MICE 산업 발전 방향' 주제발표

6차 산업의 최적지인 제주를 세계적 대표 전시회 메카로 육성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관광학회(회장 신왕근)는 지난 8일 메종글래드 제주에서 도내 관광 관련 업체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추계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6차산업 활성화를 위한 제주관광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이날 학술대회에서는 허향진 전 제주대학교 총장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주제발표와 패널토론이 이어졌다.

이 날 '6차산업과 연계한 제주 MICE 산업 발전 방향'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김화경 제주국제대학교 교수는 "감귤과 밭작물, 축·수산 물 등 다양하고 품질 좋은 1차 산업 생산물을 지닌 제주의 자연을 바탕으로 제주형 전시사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MICE(전시)산업은 고부가가치 성장산업으로 농촌의 유무형 자원을 활용한 제조·가공의 2차 산업과 관광·체험 등의 서비스 4차 산업의 융복합 결정체인 6차산업을 활성화 하기 위한 최고의 마케팅 플렛폼"이라며 "제주는 인프라 등 제반 여건상 관광 위주의 전시 사업을 형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교수는 "섬 지역이 갖는 한계인 접근성 등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전시품목이나 규모, 프로그램 등에서 좀 더 차별화된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며 "웰니스·농촌·생태·지역산업 등과 연관된 유니크 베뉴(Unique Venue)를 발굴·연계하는 등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교수는 "6차 산업과 연계된 MICE 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방정부와 학교, 기업, 전담기구 등 각 조직간의 협업이 강화돼야 한다"며 "관광산업의 융·복합화를 실현하는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고은이 기자  rhdmsdl.euni@gmail.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