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전기차 충전서비스 특구 기술·특허 선점해야
이은지 기자
입력 2019-11-21 (목) 18:49:29 | 승인 2019-11-21 (목) 18:51:13 | 최종수정 2019-11-21 (목) 18:51:13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활성화를 위해 기술과 특허를 선점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제주도는 21일 제주시 하워드존슨호텔 2층 세미나실에서 '2020년 전기차 보급정책 발굴 및 산업육성 방안 모색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전기차 시장전망에 따른 제주형 전기차 보급 및 산업육성정책 방향'을 주제로 강의에 나선 최영석 ㈜차지인 대표는 "규제자유특구는 제약 없이 기술 등을 시험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는 제도"라며 "정부 지원금을 통해 기간내 기술과 특허를 선점, 효과를 검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강 후에는 '전기렌터카 보급확대 방안'과 '제주도 감차정책과 연계한 초소형 전기차 셰여링 활성화 계획' 등을 주제로한 토론이 이어졌다.

윤형준 제주패스 대표는 "제주를 찾는 관광객은 긴 충전시간과 정비되지 않은 충전기 등을 이유로 전기차 이용을 꺼리고 있다"며 "정비사도 부족하고 비싼 차량가격 때문에 보조금 지원이 없으면 구매할 엄두도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충전기 확충과 정비 등 개선도 시급하다"며 "인센티브 부여 등 혜택을 마련, 렌터카 보급 확대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z1707@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